윈도우10 지원 2025년에 종료된다

- Advertisement -

다음 주 차세대 윈도우 운영체제 ‘선 밸리’ 발표를 앞두고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의 지원 문서가 업데이트됐다. 이번에 수정된 지원 문서에는 기존 운영체제 중 일부 버전에 대한 지원이 종료된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Microsoft

지원 문서에 따르면, 윈도우10 홈 및 프로 에디션에 대한 지원이 2025년 10월 14일에 종료될 예정이다. 이전에 빌드 버전이 업그레이드되면서 구버전의 지원을 종료하는 경우는 있었지만, 이번에 업데이트된 내용은 운영체제 자체에 대한 지원 종료를 언급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다음주에 공개할 차세대 윈도우 운영체제의 보급을 가속하기 위해 구버전의 지원을 조기 종료하는 게 아니냐는 말도 있다. 하지만 윈도우10 홈 및 프로 에디션의 지원 기간은 2015년 7월 29일부터 2025년 10월 14일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이전 버전의 윈도우 운영체제에 제공했던 지원 기간과 정확히 일치한다. 때문에 이는 조기 종료가 아닌 통상적인 종료 일정을 따랐다고 볼 수 있다.

여기에 앞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10’과 ‘윈도우 선 밸리’를 따로 표기했던 점을 생각해 보면, 차세대 윈도우 운영체제는 ‘윈도우10’ 범주에 들어가지 않고 ‘윈도우11’ 같은 이름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있다. 애플이 맥OS의 버전마다 빅 서, 몬트레이 같은 코드네임을 붙이듯 윈도우 또한 코드네임으로 버전을 구분하는 셈.

윈도우 선 밸리는 기능과 사용자 경험 등 많은 면에서 변화가 있을 예정이지만, 사용자들에게 가장 크게 다가오는 건 UI의 변화다.

윈도우10은 지금까지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했던 구형 OS의 기능 일부를 유지하고 일부는 완전히 리뉴얼하면서 “뒤섞였다”라는 평을 듣고 있다. ‘제어판’과 ‘설정’의 기능이 겹치거나 어느 한 쪽에만 제공되는 점, 메모장, 그림판을 비롯한 여러 기본 프로그램이 구형 OS의 폼팩터를 유지하면서 디자인적 괴리감이 발생했던 점을 예로 들 수 있다.

알림 센터나 날씨 및 뉴스피드 기능은 윈도우10에서 새로 추가됐는데, PC보다는 모바일에서 주로 사용되는 레이아웃이라 ‘뒤섞인 느낌’을 한층 더하고 있다.

Windows Central

Windows Central

이런 점을 윈도우 선 밸리에서 개선할 예정이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윈도우10과 비슷하지만, 창의 모서리가 좀 더 둥글어지고 알림 센터를 비롯한 요소들의 UI가 태블릿 환경을 연상시키는 모바일 디자인으로 변경된다. 탐색기에서 파일 리스트의 간격을 띄워 터치 환경에 최적화시키는 기능도 추가된다.

Windows Central

그래프와 체크박스, 버튼 같은 그래픽 요소의 디자인도 모바일 환경처럼 바뀐다. 윈도우95 시절부터 바뀌지 않았던 구형 아이콘도 새로 디자인된다. 메모장을 비롯한 일부 기본 프로그램은 유니버설 윈도우 플랫폼(UWP) 앱 디자인으로 완전히 리뉴얼된다.

기능 면에서의 업그레이드도 기대할 만하다. 실행 중인 프로그램(앱)을 ‘에코 모드’로 전환해 리소스를 적게 점유하도록 제어할 수 있는데, 노트북의 배터리 사용량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기본 탑재 프로그램 중 제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늘려 사용자가 원하는 기본 앱만 남길 수 있다.

Microsoft

윈도우 선 밸리 운영체제는 6월 24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배포 일정에 대해 공식적으로 발표된 사항은 없으나, 해외 포럼 윈도우센트럴(Windows Central)에 의하면 10월 중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병찬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