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위성의 수명 연장…위성이 돕는다?

- Advertisement -

SpaceNews

인공위성의 평균 수명은 10~20년. 연료량과 배터리에 따라 다르지만 최대 20년을 넘기진 못한다. 수명이 다 한 인공위성은 지구 주변 우주 공간에 남는다. 떠다니는 우주 쓰레기가 되는 셈이다.

미국 항공 우주업체 노스럽그러먼(NorthropGrumman)은 우주 쓰레기를 위한 대안으로 인공위성의 수명을 연장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바로 인공위성의 연료를 충전하는 것. 장비가 멀쩡하지만 연료가 떨어진 탓에 활동을 종료할 수밖에 없는 위성에 연료를 급유하는 거다.

Space Connect

지난 4월 12일 노스럽그러먼은 연료를 장착한 위성 MeV-2를 발사해 상업용 통신 위성 Intelsat 10-02 급유에 성공했다.

Intelsat은 2003년 발사된 통신위성이다. 설계 수명은 13년이라 수명이 2016년까지였다. 예상 수명을 훨씬 넘긴 상태였지만, 연료 부족으로 곧 활동을 종료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지만 이번 급유 성공으로 연료를 공급받아 수명을 5년 연장하게 됐다.

Universe Today

급유 방식은 이렇다. MeV-2은 Intelsat 뒤쪽에 있는 원뿔형 엔진(liquidapogee engine)에 도킹한다. 그리고 엔진 고리에 지지대를 걸친 뒤 단단히 고정한다. 어찌 보면 급유보다 배터리를 부착한다는 방식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이렇게 자체 연료와 엔진을 탑재한 MeV-2를 Intelsat에 붙여 하나의 위성처럼 작동하게 하는 셈이다.

신기한 점은 MeV-2은 일회용이 아니란 점이다. Intelsat에 붙여 5년간 작동을 한 뒤 다른 위성의 수명을 연장하기 위해 떠날 계획이다. MeV-2의 수명은 15년으로 앞으로 2개의 위성 활동 기간을 5년씩 늘려줄 수 있다.

NorthropGrumman

노스럽그러먼은 지난해 휴면 상태의 위성을 다시 작동하게 한 적은 있지만, 궤도 선상에서 움직이고 있는 위성과 도킹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업체는 앞으로도 인공위성을 위한 생명 연장 서비스를 계속 실시할 예정이다. 급유뿐만 아니라 궤도에 있는 인공위성을 수리, 변경, 조립 및 검사하기 위한 로봇 위성(MRV)도 개발 중이다.

또 2025년부터는 위성에 팔을 부착해 궤도에 있는 우주 쓰레기 파편을 제거하는 방식도 고려하고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