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갤럭시 Z 플립 닮은 폴더블폰 공개할까

- Advertisement -

TechRadar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가 새로운 폴더블 폰을 공개할 계획이다.

IT매체 Slashgear는 화웨이가 기존 폴더블폰보다 휴대성이 높아진 기기를 출시한다고 보도했다. 펼치면 태블릿 사이즈로 활용성을 높인 메이트X와 다르게 더 슬림하고 작아진 기기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GSMArena 등 매체는 화웨이가 ‘클렘쉘(Clamshell)’ 방식으로 접는 스마트폰이라고 추정했다. 클렘쉘은 조개껍질과 같이 화면이 위아래로 접히는 형태를 말한다. 대표적인 폴더블 폰으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Z 플립과 모토로라 레이저가 있다.

Huaweicentral

거론되는 이름은 메이트V다. 기기를 접을 때 모습이 V자와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지난해 화웨이는 유럽 특허청에 관련 특허를 등록한 바 있다. 특허 전문 매체는 특허를 기반으로 제품을 3D 렌더링화했는데 예상되는 디자인은 다음과 같다.

제품을 접으면 외부 디스플레이가 하단에 탑재된 플립과 다르게 화웨이는 오른쪽 상단에 세로로 디스플레이가 위치해있다. 사이즈는 1.35인치로 플립2보다는 화면이 크겠다. 내부 디스플레이는 노치 형태일 것으로 보인다.

mediathinkonline

칩은 화웨이가 자체 제작한 기린 9000과 스냅드래곤 888이 장착된다. 기즈차이나는 제품이 5G 지원을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가격은 플립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Z플립 3의 출고가는 999달러, 125만 원 정도였다. Tech Advisor은 1000달러 정도의 가격대가 적정하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플립의 가격대가 많이 낮아진 만큼 이보다 높게 책정할 확률도 없진 않다.

Gizchina

Huawei Central은 “가장 가까운 미래의 주류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스마트폰 디자인은 폴더블이다. 가격대가 높은 메이트X보다 접근성이 낮은 모델을 출시, 다시 스마트폰 시장의 점유율을 가져가는 게 화웨이의 목적이다”라고 전했다.

출시 예정일은 이번 달 말이다. 화웨이는 10월 21일,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발표하는 행사를 열 계획이다. 이날은 P50 시리즈를 공개하는 게 확정됐지만, 여기서 V 시리즈를 암시하는 티저를 선보인다는 게 IT매체의 추정이다.

GSMArena는 날짜를 언급하면서 “열리는 행사에서 새로운 스마트폰을 살짝 엿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