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자율주행, 긴급차량 더 잘 식별한다

- Advertisement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새로운 오토파일럿 기능을 포함한 소프트웨어 2021.24.12 버전을 공개했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긴급차량을 식별하고 대응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최근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자율주행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며 테슬라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NHTSA에 따르면 2018년 1월 이후 11건의 사고가 발생했으며 1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부상을 입었다. 모두 오토파일럿 관련 사고다.

(출처:electrek)

오토파일럿 운행하는 차량이 정지된 긴급차량과 충돌하는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오토파일럿 모드로 이동하던 차량이 경찰차나 소방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이번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테슬라의 모델3와 모델Y 차량은 이제 긴급차량을 감지하고 감속하게 된다.

트위터리안 Analytic.eth(@Analytic_ETH)는 사용 설명서를 인용해 “모델3와 모델Y는 야간에 고속도로에서 오토스티어(Autosteer)를 사용할 때 긴급 차량의 불빛을 감지하면 주행 속도를 자동으로 감소시키고 터치스크린에 감속을 알리는 메시지를 표시한다”고 전했다. 이후 벨소리를 재생하고 핸들 위에 손을 올리라는 알림을 띄운다. 빛이 감지되지 않으면 긴급차량이 없다고 판단하고 정상적으로 운행을 재개하게 된다.

테슬라 모델3 (출처:Business Insider)

설명서에는 오토파일럿 기능에 의존하지 말라는 말도 덧붙였다. 모든 상황에서 긴급 차량을 감지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운전에 집중하고 무슨 일이 생기면 바로 대응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서술했다.

지난주 미국 인터넷 커뮤니티 플랫폼 레딧에는 테슬라 차량이 긴급차량을 식별해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영상 속에서 테슬라 자동차는 긴급차량이 가까워지자 속도를 줄이고 지나치자마자 다시 속도를 올렸다.

다만, 식별한 긴급차량의 이미지가 터치스크린에는 나타나지는 않았다. 이는 의아한 지점이다.

(출처:reddit)

긴급차량 식별 기능이 밤에만 작동하는 이유도 궁금증으로 남는다. 추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다.

긴급차량을 인지하는 기능이 추가된 것은 의미가 있다. 이제부터는 테슬라가 고속도로 위에 주차된 긴급 차량과 충돌하는 일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