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용 인스타그램 개발 ‘일시 중단’

- Advertisement -

페이스북이 어린이를 위한 인스타그램 개발을 멈췄다.

27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숱한 논란을 낳았던 인스타그램 키즈(Instagram Kids) 개발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인스타그램 키즈는 13세 이하가 대상이다. 관련 전문가들은 아동 발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산하 앰네스티 테크는 페이스북이 어린이 데이터를 수집해 수익을 내려 한다고 비판해왔다. 올해 초 프로젝트 계획을 발표하고 난 뒤 강도 높은 비판과 여론의 뭇매에도 개발을 강행하는 모습을 보여 빈축을 샀다.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 키즈를 구축하는 일이 옳다고 생각하지만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은 나중에 해당 프로젝트를 재평가하겠다”며 “인스타그램은 당분간 청소년 안전에 초점을 맞추고 청소년을 위한 부모 감독 기능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인스타그램 키즈 서비스에 대해 우려할만한 소식이 하나 전해졌다. 미국 경제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이 10대들에게 안 좋은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3년간 인스타그램에 관한 조사를 진행했고 이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자살 충동을 느꼈던 10대 중에서 미국 이용자는 6%, 영국 이용자는 13%가 인스타그램을 원인으로 지목했다고 전해진다. 특히, 10대 소녀들에게 가장 악영향을 끼쳤다고 덧붙였다.

보도가 나가고 인스타그램 키즈 개발을 중단하라는 목소리는 다시 커졌다. 여러 언론에서 일제히 해당 내용을 전파했다. 로리 트라한(Lori Trahan) 민주당 하원의원은 페이스북 측에 어린이를 위한 인스타그램 개발 중단을 촉구했다.

공교롭게도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가 나온 지 며칠 만에 인스타그램 키즈 개발이 중단됐다는 점은 인상적이다.

하지만 개발 계획이 취소된 것은 아니다. 페이스북은 일시적인 중단인 점을 분명히 했다.

페이스북의 결정에 리처드 블루먼솔(Richard Blumenthal) 민주당 상원의원은 페이스북이 청소년 보호에 관한 의구심을 완전히 해소하지 못했기에 개발 계획을 완전히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페이스북이 어린이를 위한 인스타그램 버전 출시 계획을 중단하라는 우리의 요구에 귀 기울인 것은 기쁘게 생각하지만 ‘일시 중지’로는 충분치 않다”고 강조했다.

아담 모세리 인스타그램 최고경영자(CEO)는 “아이들은 이미 온라인에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아이들을 위해 특별히 설계되고 나이에 적합한 경험을 개발하는 것이 부모에게도 이로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