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D가 모바일 프로세서도? 스냅드래곤 제동 걸리나

- Advertisement -

24일 중국 IT 플랫폼 패스트 테크놀로지(Fast Technology)는 AMD가 모바일 프로세서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데스크톱 프로세서 시장을 주름잡던 인텔과 호각을 다툰 데 이어 모바일 시장까지 석권하려는 모양이다.

이렇게 데스크톱 프로세서 제조사가 모바일까지 넘보는 경우는 흔치 않다. 시스템의 구조와 설계를 뜻하는 ‘아키텍처’가 상당히 다르기 때문이다. 구조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데스크톱 프로세서를 잘 만든다고 모바일까지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다. 실제로 인텔도 스마트폰용 프로세서에 도전했다 100억 달러 가량 손실을 보고 철수한 적이 있다.

인텔 프로세서를 탑재한 스마트폰 레노버 K900

AMD도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프로세서를 직접 만들어본 적이 없는 건 마찬가지다. 하지만 AMD는 단독 브랜드를 설립할 생각이 없다. 이미 모바일 프로세서를 만들고 있는 제조사와 협력하는 방식으로 시장에 진입할 예정이다.

패스트 테크놀로지에 따르면 AMD는 대만의 미디어텍(MediaTek)과 협력할 준비를 하고 있다. 미디어텍은 2020년 3분기 모바일 프로세서 시장에서 퀄컴을 제치고 점유율 1위를 달성한 팹리스 반도체 설계 회사다.

미디어텍 프로세서는 주로 중저가형 모바일 기기에 사용된다. 플래그십 제품에 사용되는 ‘헬리오(Helio)’ 칩셋도 준수한 성능을 보여주지만 그래픽 성능이 낮아 게임에 부적합하다는 평을 받았다.

이 부분을 AMD가 보완할 것으로 보인다. CPU와 4G·5G 통신 모뎀은 미디어텍의 기술을 사용하되 그래픽 처리 장치는 AMD 기술을 도입하는 것이다. 이렇게 협업해 만든 모바일 프로세서는 기존 미디어텍의 약점이었던 그래픽 성능을 눈에 띄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마침 AMD는 모바일 그래픽 처리 장치를 만들어 본 경험이 있다.

ATI 이미지온, 삼성 엑시노스 2200

2006년 AMD가 인수합병한 ATI 테크놀로지의 기술 중 이미지온(Imageon)이라는 그래픽 처리 장치가 있었다. 이미지온은 2008년 퀄컴이 인수해 ‘아드레노(Adreno)’라는 이름으로 스냅드래곤 프로세서에 탑재되고 있다.

또한 AMD는 올해 12월 공개 예정인 삼성 엑시노스 2200 프로세서의 그래픽 칩셋 개발에도 협력했다. 이 그래픽 칩셋의 성능은 스냅드래곤 888에 탑재된 아드레노 650 칩셋을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점유율 1위를 달성한 미디어텍이 AMD 그래픽 칩셋을 품고 게이밍 성능까지 끌어올린다면 퀄컴 스냅드래곤의 입지를 위협하기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병찬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