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아이폰14 예상 렌더링 이미지 나왔다

- Advertisement -

아이폰13이 공개된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아이폰14와 관련한 루머가 돌고 있다. 루머대로라면, 별다른 업그레이드가 없었던 13과는 달리 내년 출시될 제품은 꽤 많은 변화가 있겠다.

이번 아이폰13의 공개 일정을 정확히 맞춘 유명 IT 팁스터 존 프로서(@jon_prosser)가 아이폰14와 관련한 유출 정보를 입수, 공개했다. 정보를 기반으로 한 렌더링 이미지도 함께 공유했다. 

그가 공유한 정보에 따르면, 다음 아이폰 모델에서는 노치가 완전히 사라지고 펀치 홀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이는 애플 전문 분석가인 밍치궈 애널리스트의 예상과 같아 신빙성이 있는 정보인 듯하다. 

사각형의 카메라 범퍼가 사라지고, 카메라가 툭 튀어나오는 현상도 해결된다. 카메라 렌즈는 후면 케이스와 완벽히 같은 높이에 위치한다. 대신, 제품의 두께는 더 두꺼워질 수도 있다. 볼륨 버튼은 아이폰 4, 5때 적용됐던 동그란 형태로 바뀐다.  

계속 언급됐던 라이트닝 커넥터도 변화가 있겠다. 충전기 규격 단일화 움직임이 보이는 만큼 애플도 USB-C를 적용한다. 하지만 모든 제품에 적용하는 건 아니고, 일부 제품은 라이트닝 커넥터를 사용할 듯하다. 아이폰, 아이폰 미니에는 라이트닝 커넥터를 유지하고 프로, 프로맥스 모델만 USB-C를 도입하는 식이 될 수 있다고 존 프로서는 예상했다. 

정보대로라면 아이폰14 역시 큰 디자인 변화는 없겠다. 카메라 범퍼, 볼륨 버튼과 같은 디테일을 수정하는 데 그칠 것으로 보인다. IT매체 톰스가이드 역시 늘 그렇듯 애플이 아이폰14때도 폼팩터를 유지한다고 추정했다. 

매체는 아이폰14에서는 기다렸던 터치 ID가 적용될 거라고 봤다. 마스크 착용이 성행하는 요즘, 페이스아이디보다는 터치가 더 낫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거다. 디스플레이 아래에 탑재되는 식 혹은 아이패드 에어처럼 측면 전원 버튼에 터치 ID 센서가 내장될 가능성도 있다. 

맥루머스는 카메라에서 큰 변화가 있겠다고 예상했다. 신형 아이폰은 늘 카메라 개선이 있었지만, 14의 경우 페리스코프(잠망경 방식) 망원렌즈를 탑재한다.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도 개선된다. 프로 모델은 8K 비디오 녹화 기능도 적용될 수도 있다.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