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이어 샤오미도 스마트 안경?

- Advertisement -


Xiaomi

페이스북에 이어 샤오미도 스마트 안경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샤오미는 공식 유튜브를 통해 제품을 선보였다. 사진, 동영상 촬영 정도만 가능했던 페이스북 제품과 달리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다방면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Xiaomi

외관은 일반 뿔테안경과 유사한데, 테는 더 두꺼운 느낌이다. 무게는 51g으로 일반 안경(평균 무게 20g)보다 2배 정도 무겁다고 보면 되겠다. 영상에서 착용 컷을 보면 무겁고 둔탁한 일반 안경을 쓰고 있는 듯하다. 

안경은 쿼드코어 ARM 프로세서로 구동되고, 운영체제(OS)는 구글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했다. 안경 알 부분에 탑재된 디스플레이는 OLED보다 밝고 수명이 긴 마이크로 LED를 택했다. 



Xiaomi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 백라이트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해 전화가 오면 실시간으로 눈앞에 정보가 뜬다. 가는 길을 화살표로 안내해 주기도 한다. 렌즈 내부에 새겨진 격자 구조를 통해 빛이 굴절되면서 우리 눈으로 전달되기 때문이다. 

제품에는 마이크, 스피커도 탑재됐다. 전화가 오면 바로 받을 수 있고 전화 통화도 가능하다. 길 찾기 기능을 사용해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음성으로도 알림을 받을 수 있겠다. 



Xiaomi

카메라를 이용해 사진, 동영상 촬영은 물론 실시간 번역도 가능하다. 외국어 표지판, 메뉴판, 설명서를 읽을 때 제품을 착용하면, 번역된 텍스트를 띄워준다. 샤오미는 “샤오미만의 번역 알고리즘이 텍스트뿐만 아니라 오디오도 실시간으로 번역해 알려준다”라고 설명했다. 

샤오미는 추후 이 스마트 안경이 스마트폰처럼 독립적인 사용이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단순히 스마트폰 보조 기능으로 제품을 제작했다는 게 아니라는 것. 

하지만 알림 정보를 눈으로 보여주는데 초점을 둔 제품인 만큼, 스마트폰처럼 활용도가 높아 보이진 않는다. 스마트 워치와 마찬가지로 메시지를 편집해 전송하거나 특정 앱을 실행하고 사용하는 데 한계가 있어 보인다. 

샤오미는 제품 출시 일정, 가격에 대해서는 공유하지 않았다. IT매체 더 버지 측은 “실제로 제품이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다”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