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도 알고 있었다! 10대에게 해롭다는 걸…

- Advertisement -

소셜미디어가 10대들에게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는 얘기는 많이 들었다. 기업들도 모르는 체할 수는 없다. 아니, 오히려 더 잘 알고 있을지도 모른다.

1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페이스북이 자사의 앱인 인스타그램이 10대들에게 악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3년 동안 인스타그램이 젊은 층에게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 조사를 진행했고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고위 경영진들도 해당 연구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내부에서 만들어진 자료에는 다양한 조사 결과가 담겨있었다. 일단 자살 충동을 느낀 10대 중에서 미국 사용자 6%, 영국 사용자 13%가 인스타그램을 원인으로 지목했다고 밝혔다.

특히 10대 소녀들에게 더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소녀 32%는 자신의 몸에 만족하지 못할 때 인스타그램에 접속하면 더 나쁜 감정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인스타그램이 10대들에게 유해하다는 결론을 어렵지 않게 도출해낼 수 있다. 인스타그램 사용자 중 22세 이하 사용자는 40%나 될 정도로 이용 연령대가 낮다. 10대가 주이용층이다.

페이스북은 자료에서 인스타그램 사용이 많은 10대들에게는 그다지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결론지었다.

카리나 뉴튼(Karina Newton) 인스타그램 공공정책 책임자는 사용자가 특정 유형의 게시물을 반복적으로 보지 못하게 하려고 “다른 주제를 보도록 유도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관점이 한쪽으로만 치우치지 않게 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로 보인다.

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은 여전히 사용자에게 유해한 콘텐츠가 인스타그램에서 노출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공개된 페이스북의 내부 조사 결과는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개발을 다시 떠오르게 한다. 페이스북은 13세 미만 어린이를 위한 인스타그램을 개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어린이에게 유해할 것이라는 반발에 부딪히며 논란이 됐지만 아직까지 개발을 철회한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다. 미국 정치권에서도 이를 향한 비판이 계속되고 있으며 뉴욕과 캘리포니아 등 44개 주 법무장관과 검사들은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출시 계획을 멈추라는 공개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source:abc)

외신의 보도가 있자 10대들이 많이 이용하는 또 다른 서비스인 틱톡에서는 발 빠르게 새로운 기능을 발표했다. 만약 자살이라는 단어를 플랫폼에서 검색하면 모바일 기반 문자상담망(Crisis Text Line)과 같은 서비스로 안내해주는 기능이다.

정신적으로 성숙해지는 시기를 지나는 10대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접한다. 불쾌한 감정을 유발하고 나쁜 선택으로 유도하는 콘텐츠는 될 수 있으면 만나는 일 없어야겠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