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VPN 차단 확대로 무고한 피해자 나온다

- Advertisement -

넷플릭스가 VPN이나 프록시를 이용한 접속 차단을 확대하고 있다. 차단은 오래전부터 해오던 일이다. 그런데 최근 무고한 피해자까지 생겨난 것으로 확인됐다.

190개 국가에서 서비스되는 넷플릭스는 국가마다 서비스되는 콘텐츠 종류에 차이가 있다. 영국에서 서비스되는 콘텐츠가 한국에서는 서비스되지 않을 수 있다.

미국에서 서비스되는 콘텐츠가 가장 많은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예외적인 수단을 이용해 넷플릭스에 접속해 콘텐츠를 즐기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VPN을 이용한 방법도 그 중 하나다. 대부분의 나라에서 VPN을 이용한 접속은 합법이다. 일부 국가에서만 이를 규제하고 있다. 그럼에도 넷플릭스가 접속 차단을 강행하는 이유는 저작권자들 때문이다.

오래전부터 넷플릭스의 주요 저작권자들은 넷플릭스를 향해 우회 접속 문제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반복되는 저작권자들의 요구를 넷플릭도 무시할 수는 없었다. 그래서 2014년부터는 VPN과 프록시를 이용해 국가별 콘텐츠 제한을 우회하는 시도를 막기 시작했다.

일부 VPN에서는 주거지 IP 주소를 활용해 접속하는데 넷플릭스는 그동안 이러한 접속을 합법적인 사용자로 간주했다. 해당 방식으로 넷플릭스에 접속하는 일은 비밀 아닌 비밀이었다.

그런데 최근 넷플릭스 시스템이 이러한 접속을 차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최초로 발견한 VPN 서비스 WeVPN은 특정 VPN 서비스와 연계된 주거용 IP가 차단됐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VPN을 이용하지 않는 수십만 명의 가입자가 현지 국가에서 서비스되는 콘텐츠를 이용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는 점이다. 억울한 피해자가 양산될 수 있다. 정확한 피해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넷플릭스의 조치가 일반 가입자에게 영향을 끼친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VPN과 연결된 주거용 IP를 차단하는 넷플릭스 시스템에는 문제가 있다는 의견들이 나온다. 넷플릭스 측에서도 해당 문제를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를 인정하거나 해결책을 내놓고 있지는 않은 상황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