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건강 챙기는 버티컬 마우스 앱코 WEM300 무선마우스 리뷰

- Advertisement -
 

양손을 책상 위에 올리고 마우스를 잡는 것처럼 손바닥을 아래로 향해보자. 그다음 양손이 마주 보도록 90도로 세워보자. 전자는 자기도 모르게 팔과 손에 힘이 들어가는 반면, 후자는 확실히 편하다는 느낌을 준다.

마우스가 세로로 누운 것 같은 형태의 버티컬 마우스는 그래서 만들어졌다. 손바닥이 아래를 향하는 것보다 몸 안쪽을 보는 게 편하고, 손목 건강에도 좋기 때문이다.

마우스가 납작할수록 우리 손목은 비명을 지른다. 마우스를 잡고 있는 동안 손목이 자연히 뒤틀리기 때문. 손목을 지나가는 신경과 힘줄은 일종의 관(터널) 같은 것으로 보호받는데, 손목이 뒤틀리면 신경이 힘줄에 눌려 저리거나 통증을 느끼는 ‘손목 터널 증후군’을 유발한다.

 

앱코 WEM300은 이런 증후군을 예방하고 싶은 소비자에게 추천할 만한 버티컬 마우스다.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여러 제품들과 차별화된 점을 골라보라면 훨씬 많은 버튼 수, 그리고 O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설정을 제어할 수 있어 전용 소프트웨어가 필요 없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구성품은 마우스 본체와 USB 리시버, 마이크로 5핀 USB 충전 케이블, 설명서와 A/S 접수증이다. 보증 기간은 구매일로부터 1년이다.

 

여느 버티컬 마우스처럼 자연스럽게 잡기 편한 모양의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적용돼있다. 오른손으로 악수하듯 마우스를 잡으면 손바닥에 꽉 들어차면서 움푹 파인 부분에 엄지손가락이 자연스럽게 들어간다. 본체 여기저기 배치된 버튼들도 엄지, 검지, 중지로 모두 클릭할 수 있는 절묘한 위치에 자리 잡고 있다. 무게는 119g으로 다른 버티컬 마우스와 엇비슷하다. 손목 부담을 덜어야 하는 만큼 묵직하게 설계하지는 않았다.

 

WEM300에는 총 9개의 버튼이 있다. 특이하게 좌우 클릭 버튼이 2개씩 있고, 엄지손가락이 위치하는 곳에 기능 버튼이 3개 있다. 나머지는 DPI와 휠 버튼이다. 이런 구성을 DPI+8버튼 또는 9버튼 마우스라고 부른다.

※ DPI는 1200 / 1600 / 2000 / 2400까지 4단계로 설정할 수 있다.

 

바닥면에는 전원 버튼과 리시버 수납 홀, 센서가 보인다. 리시버는 자력으로 고정돼 분실 우려를 덜었다. 센서는 픽스아트(PixArt)의 PAW3212를 사용하는데, 초저전력 무선 마우스에 폭넓게 사용되는 모델이다.

 

연결 방식은 2.4GHz 무선으로, 동봉된 리시버를 PC에 연결하면 따로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본체에 500mAh 배터리가 내장돼있으며, 앞쪽 마이크로 5핀 단자를 통해 충전할 수 있다. 한 번 완충 시 사용 시간은 약 30시간이다. AA 건전지를 사용하는 무선 마우스보다 빨리 방전되지만, 건전지를 교체하지 않아도 되니 훨씬 편하다. 배터리 잔량이 퍼센트 단위로 표시되는 데다, 충전 케이블을 연결한 상태로도 사용할 수 있어 짧은 사용 시간에 불편함을 느낄만한 여지가 없다.

 

마우스 상단에는 단색 OLED 디스플레이가 내장돼있다. 평소에는 현재 DPI 단계와 무선 모드, 연결 상태, 배터리 잔량을 표시하며 일정 시간이 지나면 화면이 꺼진다.

 

버튼 수가 많은 마우스의 장점은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더 다양하게 할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앱코 WEM300도 좌우 클릭과 휠, DPI를 제외한 버튼의 기능을 바꿀 수 있다. FPS 게임에서 자주 사용하는 ‘더블 클릭’이나 웹 서핑과 파일 탐색기에서 유용한 앞뒤 이동, 클립보드에 복사하고 붙여넣는 것도 마우스 버튼으로 가능하다.

WEM300이 지원하는 기능은 다음과 같다.

– 좌클릭, 우클릭, 더블클릭, 앞으로, 뒤로, 화면전환(Alt+Tab), 종료(ESC), 새로고침(F5), 화면 잠금, 바탕화면, 인터넷, 볼륨 증가, 볼륨 감소, 계산기 실행, 복사, 잘라내기, 붙여넣기, 스크린샷(PrtSc), 전체 선택(Ctrl+A)

※ 좌우 클릭과 휠, 휠클릭을 제외한 기능은 macOS에서 사용할 수 없다.

 

버티컬 마우스를 고를 때 가장 중요한 건 자신의 손 크기에 맞는지의 여부다. 마우스가 너무 크면 버튼에 손가락이 잘 안 닿고, 너무 작으면 마우스를 잡기 위해 힘이 들어가 손목 부담을 덜기 어렵다. 앱코 WEM300은 보통 성인 남성보다 약간 작은 에디터의 손에 굉장히 잘 맞는 편이었다. 오른손을 활짝 펼쳤을 때 엄지 끝에서 약지 끝까지 직선거리가 18~20cm, 중지 끝에서 손목 중앙까지 길이가 15~17cm 정도라면 WEM300과 잘 맞을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버튼 클릭 소음은 일반적인 사무용 마우스와 크게 다르지 않고, 휠 굴리는 소리는 다른 마우스보다 훨씬 조용하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좌우 클릭/서브 좌우 클릭/측면 기능 버튼의 클릭음이 미묘하게 달라 신경 쓰이는 점 정도다.

 

기존에 사무실에서 쓰던 마우스도 약간 비스듬히 기운 디자인이지만, 버티컬 마우스를 쓰니 확실히 이전보다 손에 힘이 덜 들어간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 버티컬 마우스의 단점은 손에서 힘을 완전히 뺐을 때 미끄러질 수 있다는 것인데, 손에 딱 맞는 크기에 엄지손가락까지 잘 걸쳐지니 미끄러지는 정도가 굉장히 적었다.

 

앱코 WEM300은 그간 써본 버티컬 마우스 중 가장 만족도가 높게 느껴진 제품이다. 기능이 다양하고, 손목이 한결 편안하며, OLED 스크린을 통해 자체적으로 기능을 바꾼다는 독특한 경험도 해볼 수 있다. 재미와 기능미 넘치는 마우스로 손목 건강까지 챙기고 싶은 분들께 추천할 만한 마우스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병찬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