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에어는 듀얼카메라, 미니는 큰 변화 없다?

- Advertisement -

(출처:iMore)

아이패드 에어가 변신을 앞두고 있다. 아이패드 미니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28일 애플 소식통인 맥 오타카라(Mac Otakara)는 아이패드 에어 5세대는 아이패드 프로 3세대와 비슷한 디자인을 채택할 것으로 예측했다. 10.9인치 디스플레이와 터치ID 버튼도 그대로 유지된다.

변화되는 것도 언급했다. 일단 애플에서 개발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A15 칩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이패드 프로처럼 와이드 카메라와 울트라와이드 카메라로 구성된 듀얼렌즈 카메라 시스템을 탑재한다고 덧붙였다. 4 스피커 오디오 시스템을 내장하고 5세대(5G) 밀리미터파(mmWave) 통신도 지원한다. 라이다(LiDAR) 스캐너가 탑재될 가능성도 있지만 확실하지 않다.

자세한 출시일 정보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2022년 초에 출시될 것으로 보여진다.

맥 오타카라는 곧 출시될 것으로 예측되는 아이패드 미니 6세대는 이전 모델인 아이패드 미니 5세대와 거의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A12 칩에서 A14 칩으로 변화될 가능성만이 있다고 전했다. 유의미한 설계 변경은 2022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이패드 미니와 관련된 예측은 다른 전문가들의 예측과는 다소 차이를 보인다. 올해 초 애플 소식에 정통한 블룸버그통신의 마크 거먼 기자는 애플이 홈 버튼은 없애고 베젤은 얇아진 아이패드 미니를 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출처:Macrumors)

아이패드 미니가 최신 프로세서를 내장한 아이패드 에어와 비슷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아이패드 에어를 축소한 형태에 가깝다고 묘사했다. 그는 아이패드 미니가 처음으로 소개된 후로 가장 큰 설계 변경이라고 언급했다.

TF인터내셔널증권 애널리스트 밍치 궈는 차세대 아이패드 미니가 8.5인치에서 9인치 정도로 커질 것으로 관측했다. 현재 판매되는 아이패드 미니 디스플레이 크기는 7.9인치다.

아이패드 미니 출시는 대체로 가을 이벤트를 유력하게 보고 있다. 하지만 제품에 대해서는 불확실한 정보만이 돌고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