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익스플로러 26년, 곧 은퇴합니다

- Advertisement -

(출처:zdnet)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는 인터넷 서핑의 오랜 동반자였다. 1995년 첫 번째 버전이 소개됐고 2000년대 초에 이르러서는 웹브라우저 시장 점유율 90%를 돌파하면서 압도적인 인기를 구가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에 기본 탑재하는 전략이 큰 힘을 발휘했다. 하지만 얼마 안 가 도래한 모바일 시대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했고 웹표준을 무시하고 보안에 취약한 모습을 드러내면서 서서히 몰락했다.

그랬던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곧 은퇴를 앞두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11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공식 서비스는 2022년 6월 15일 종료된다.

그보다 앞선 8월 17일 마이크로소프트 365, 원드라이브, 아웃룩 등 자사 소프트웨어들의 인터넷 익스플로러 11 지원이 중단된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11 이전 버전은 2016년에 이미 모두 지원이 종료됐다. 누군가에게는 아쉬움이 남는 일이겠지만 갑작스러울 건 없다. 2015년 엣지 브라우저가 등장한 이후 어느 정도 예견된 수순을 밟는 것일 뿐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미래는 마이크로소프트 엣지에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엣지에 통합되는 것이며 레거시 인터넷 익스플로러 기반 사이트와 앱에 대한 호환성을 제공하는 유일한 브라우저라는 점을 강조했다.

엣지의 장점으로 개선된 호환성, 간결함을 통한 생산성 향상, 더욱 강력한 브라우저 보안성을 강조하면서 노후화된 브라우저 사용을 중단하고 인터넷 익스플로러 11 서비스 종료 전까지 엣지로 옮겨갈 것을 권장했다.

이미 대부분의 운영체제에는 엣지가 설치돼있으며 설치돼 있지 않다면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웹사이트(https://www.microsoft.com/ko-kr/edge)에 접속해 다운로드하면 된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 사용하던 비밀번호와 즐겨찾기 데이터는 엣지로 그대로 옮겨올 수 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이용해 접속해야 하는 사람을 위한 기능도 엣지에 마련돼있다. 엣지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 모드(IE모드)를 이용하면 인터넷 익스플로러 기반 레거시 웹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에 액세스할 수 있다. IE모드는 2029년까지 계속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적어도 종료 1년 전에는 이용자에게 통지하겠다고 전했다.

엣지에서 IE모드를 이용할 작정이라면 기존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삭제할 필요는 없다. IE모드에서 IE11 엔진을 계속 사용하기 때문이다. 다만, 공식 종료일이 지나면 인터넷 익스플로러 브라우저는 독자적으로 실행할 수는 없다. 브라우저를 굳이 실행하면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브라우저로 자동으로 리디렉션된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