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태그 정말 안전할까? 글쎄…

- Advertisement -

(출처:9to5mac)

애플은 최근 신제품 에어태그를 선보였다. 가방이나 열쇠고리에 걸어두면 잃어버려도 찾을 수 있도록 정확한 위치 정보를 제공해준다. 분실물을 찾는 데 제격이다.

반면, 위치 추적 기능을 악용해 사람을 추적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애플 측은 미리 알고 있었다는 듯 개인정보 보호에 신경 썼다는 점을 강조했다. 스토킹 행위를 차단하는 방법을 소개하기도 했다.

(출처:9to5mac)

일단 내 소유가 아닌 에어태그가 함께 움직이고 있으면 아이폰에 경고창을 띄운다. 아이폰이 없다면 원래 소유주와 떨어진 지 3일이 지나는 순간 자동으로 신호음을 재생해 존재를 알린다. 발견한 에어태그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기기 전원을 끌 수 있게 배터리 제거 방법을 알려주는 애플 웹페이지로 이동한다. 모든 에어태그에는 일련번호가 부여돼 법원 명령이 있으면 애플에게서 소유주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이대로면 큰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애플의 설명과는 달리 걱정할만한 지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 기자 제프리 파울러는 에어태그를 이용해 위치 추적 기능을 테스트한 결과를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출처:The Washington Post)

그는 동료의 에어태그를 자신의 가방에 넣은 뒤 미국 샌프란시스코 일대를 돌아다녔다. 동료의 아이폰에서는 파울러의 위치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었고 심지어 집 주소까지 알려줬다.

아이폰을 소지하고 있던 그는 팝업 경고는 정상적으로 작동했다고 설명했다. 여러 차례 경고를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집이나 특정 위치에서만 경고 팝업이 떴다.

아이폰을 소유하지 않은 피해자와 가해자가 함께 사는 경우라면 문제가 된다. 에어태그가 기존 소유주의 범위로 들어가게 되면 3일 카운트다운은 최초 설정으로 돌아간다.

(출처:The Washington Post)

파울러는 에어태그를 저렴하면서도 효과적인 스토킹 수단으로 평가했다.

미국 가정폭력 방지를 위한 네트워크(NNEDV)에서도 애플의 보안이 전반적으로 불충분하다고 주장했다. 학대하는 사람과 학대를 당하는 사람이 함께 사는 경우라면 무용지물이라고 지적했다. 아이폰 사용자가 아닌 경우 3일이 지나야 신호음을 울리게 한 것도 너무 늦다고 설명했다. 피해자가 인식하기 전에 이미 위치 정보들이 노출될 것이기 때문이다. 신호음마저도 비활성화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