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굴이 문제? 그래픽카드에 이어 SSD, HDD 너마저….

- Advertisement -

요즘 반도체 품귀로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공장 가동이 멈춘다는 소식을 심심치 않게 접하고 있다. 부족한 건 반도체뿐만이 아니다.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면서 한동안 잠잠했던 채굴 시장이 살아났다. 채굴에 사용되는 그래픽카드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 그래픽카드가 사용될 곳은 채굴 말고도 많다. 그래픽 작업을 하고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은 최신 그래픽카드가 출시되고도 물건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구하기 힘든 물건이 하나 더 늘어날 전망이다. PC에 들어가는 스토리지다.

새로운 암호화폐가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와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와 같은 스토리지 부품을 부족하게 만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기 때문이다.

새 암호화폐의 이름은 ‘치아(Chia)’다. 비트토렌트(BitTorrent)를 개발한 천재 프로그래머 브램 코헨(Bram Cohen)이 만들었다.

치아는 시공간 증명(proof of space time) 모델이 적용됐다. 남는 저장 공간을 활용해 생성 권한을 부여받는 만큼 저장 공간 의존도가 높다. 작업 증명(proof of work) 방식을 적용한 비트코인은 많은 저장 공간이 필요하지 않는다.

개발자는 치아를 GPU 기반 채굴보다 스토리지 기반 채굴이 에너지 소비도 적고 가격도 저렴한 친환경 암호화폐라고 주장한다.

치아는 아직 거래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중국 채굴업자들이 가장한 한 많은 HDD와 SSD를 확보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HDD와 SSD 재고를 확보하려 물건을 싹쓸이하는 상황이다. 제조업체는 채굴업자 대상으로 한 판매를 제한하고 생산을 늘리는 방식으로 대응 중이다. 이는 그래픽카드 제조업체가 취한 조치와도 유사하다.

PC 스토리지 가격 변화도 심상치 않다. 외신 Wccftech는 홍콩에서 4TB에서 18TB 용량 하드드라이브 가격이 26달러에서 72달러 사이에 판매된다고 보도했다. 평소보다 인상된 가격이다.

출시 전까지 PC 스토리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어렵다. 스토리지 품귀 현상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대비할 필요가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