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더 튼튼한 ‘애플워치’를 생각한다

- Advertisement -

더 튼튼해진 애플워치가 나온다고 나쁠 건 없다. 애플도 이러한 생각을 안 해본 것은 아니다.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는 26일(현지시간) 애플이 거친 환경도 잘 견뎌내는 ‘익스플로러 에디션(Explorer Edition)’ 출시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내부에서는 익스플로러 에디션으로 불리나 확정된 이름은 아니다.

외신은 애플 내부 사정에 정통한 사람들의 말을 인용해 애플이 애플워치를 출시한 2015년부터 견고한 애플워치 모델 출시를 고려했다고 전했다.

기기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대신 충격에 강하게 만들기 위해 익스플로러 에디션 외부는 고무로 덮여 제작될 것으로 예측했다. 카시오의 디지털 시계 브랜드 지샥(G-SHOCK)을 연상하면 된다. 다른 시계 제조업체에서는 더욱더 견고한 디자인과 추가적인 보호 기능을 갖춘 제품을 내놓고 있다.

애플워치는 물이나 먼지에는 강한 제품으로 알려졌다. 내구성에서도 크게 문제가 된 적은 없다. 하지만 기기 가격이 한두 푼은 아니다 보니 격렬한 활동 시 사용자는 아무래도 조심하게 된다. 알루미늄, 스테인리스 스틸, 티타늄 등 애플워치에 적용된 소재들은 손상에 자유롭지 못하다. 고무가 적용되면 한결 안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이 고려했던 그대로 익스플로러 에디션 제작에 돌입한다면 이르면 올해 안이나 내년에 새 모델을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큰 기대는 금물이다. 블룸버그는 취소되거나 출시가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익스플로러 에디션의 타겟층은 운동선수나 등산객 등 운동을 즐기고 활동량이 많은 사람들이다. 제품이 출시된다면 기존 애플워치에 아쉬움을 느꼈던 사람들에게 만족스러운 선택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