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경쟁 선두라는 테슬라 vs GM 차이는?

- Advertisement -

테슬라는 지난해 완전자율주행(Full Self-Driving, FSD) 기술을 선보였다. FSD는 기본 옵션인 오토파일럿보다 향상된 기능으로 추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자동 차선 변경, 차량 정체 구간 제어 기능 등을 지원한다.

(출처:Tesla)

제너럴모터스(GM)에서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에 최신 자율주행 시스템인 슈퍼 크루즈(Super Cruise)를 탑재해 출시했다. 슈퍼 크루즈는 쉐보레의 SUV형 전기차 볼트 EUV에도 옵션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최근 미국 IT매체 매셔블은 자율주행 분야 선두를 다투는 테슬라와 제너럴모터스(GM)의 기술력을 비교했다.

테슬라 FSD 베타

테슬라의 FSD에서는 스티어링휠에 손을 올리지 않아도 문제가 없었다. 자사 유튜브 채널에는 손을 무릎 위에 올려놓고 운전하는 영상을 업로드하기도 했다. 반면 슈퍼크루즈는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사용자가 한눈을 팔거나 휴대폰을 보거나 눈을 감으면 알아차린다. 심지어 선글라스를 써도 알아본다. 운전자가 운전에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스티어링휠 녹색 표시등을 깜박이며 경고를 보낸다. 만약, 경고를 보냈는데도 반응하지 않으면 알아서 차량 속도를 늦춰 결국 멈추게 된다.

오토파일럿은 고속도로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주행을 보여준다. 도시 도로에서도 문제없다. FSD는 작은 거리에서도 주행이 가능하다. 슈퍼 크루즈는 고속도로 전용이다. 미국과 캐나다 20만 마일에 해당하는 도로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출처:GM)

오토파일럿은 카메라를 가지고 자율주행을 수행한다. 카메라 8대, 초음파 센서 12대 그리고 레이더 1대를 사용한다. 슈퍼크루즈는 기본적으로 라이다(LiDAR)로 세부적인 도로 상황을 파악하고 카메라와 센서도 함께 활용한다. 차량 내부에는 운전자를 감시할 카메라가 장착된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은 주변 교통 속도를 따라간다. 슈퍼 크루즈는 설정해놓은 일정한 속도로 차를 몰 수 있도록 돕는다.

테슬라에 탑승한 배우 제이미 폭스와 슈퍼 크루즈 기술을 이용 중인 가수 조나스 브라더스

테슬라 FSD는 느리게 운전하는 차량이 앞에 있으면 자동으로 차선을 변경해 이동하게 한다. 셀프 주차, 교통 신호 인식 등 도시 거리에 적합한 기능을 포함한다. 슈퍼 크루즈도 자동으로 차선을 변경한다. 깜빡이를 켜면 상황을 보고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차선을 이동한다.

지난해 미국 비영리 소비자 매체 컨슈머리포트에서는 자동차 기업의 자율주행 기능을 비교한 결과를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가장 뛰어난 자율주행 기술은 GM의 슈퍼 크루즈로 꼽았다. 100점 만점에 69점을 얻었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은 그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했다. 57점을 받아 차이를 보였다.

반자율주행 기술을 36개 항목으로 나눠 평가됐다. 이때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했던 부분이 운전자가 얼마나 운전에 주의를 기울이게 하느냐였다. GM은 이 부분에서 특히 높은 점수를 받았다. 테슬라는 차선 유지 기술 등을 제외하고는 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하지만 미국 운전자 대상 만족도 조사에서는 테슬라가 1위를 차지하면서 소비자의 인식을 확인시켜 주기도 했다.

최근 미국서 오토파일럿 오작동으로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안전성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사고를 조사하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오토파일럿과 관련된 12건이 넘는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한때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던 테슬라의 주가도 요즘 급등락을 거듭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여러 요인이 있겠으나 테슬라의 FSD 기술에 기대감을 가졌던 투자자들이 떠나는 것도 배제할 수는 없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