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계정 공유로 손해 본 금액만 2조 원!??

- Advertisement -

넷플릭스의 프리미엄 요금제의 경우, 최대 4명까지 동시 접속할 수 있다. 해당 요금제는 가족 구성원이나 동거인이 계정을 공유해 함께 쓸 수 있도록 만든 요금제로 지인끼리 모여 요금을 나눠내고, 계정을 공유하는 건 허용되지 않는다.

약관에 명시돼 있는 부분이긴 하지만, 여러 명이서 함께 계정을 쓰는 일은 허다하다. 주변의 지인들만 봐도 친구들 혹은 커뮤니티에서 만난 사람들과 같이 요금을 분할해서 내고 있더라.

그런데 최근 넷플릭스가 계정 공유를 단속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지난 12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이 보도했다. 비밀번호를 공유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계정 소유자에게 문자나 이메일로 코드를 전송해 본인 확인을 요청하고, 본인이 아닌 경우 접속을 중단한다는 것.

계정 공유로 저렴하게 넷플릭스를 이용하던 고객에겐 좋지 않은 소식이겠다. 하지만 넷플릭스 입장에선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다. 계정 공유로 본 손실만 연간 23억 달러(한화 2조 6125억원)에 달하기 때문.

리서치 회사 Parks Associate는 연간 패스워드를 공유하는 고객만 2400만 명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넷플릭스의 사용자 33%가 적어도 한 명과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다는 것.

영화 전문 매체 데드라인(Deadline)은 “이번 조치로 단기적으론 ‘사용자 이탈’이라는 부정적인 반응이 있겠지만, 단호한 해결책으로 충성도 높은 고객을 얻을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IT매체 톰스가이드(Tomsguide)는 넷플릭스의 단속이 큰 실수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계정 공유는 오랫동안 넷플릭스의 장점으로 여겨져 왔다”라면서 개별 사용자 프로필을 굳이 구성해둔 이유는 친구, 지인과 비용을 분담해 사용해라는 의미지 않냐고 말했다.

quora

또 넷플릭스 요금이 정기적으로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10년 동안 용인해온 계정 공유를 굳이 들춰낸 것은 서비스 명성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거라고 말했다.

Wired 역시 “계정 공유 소식은 좋아하던 시리즈의 다음 시즌이 취소됐다는 소식과 비슷한 충격이다. 단속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면 구독자가 소폭 줄어들 것”이라고 평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