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 아니까! 큐레이션 이렇게까지?

- Advertisement -

요즘 좋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는 큐레이션 실력이 좋은가 나쁜 가로 구분된다. 일일이 재생목록을 만들지 않아도 그날 분위기나 장르를 고르면 그에 맞는 자동 추천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자동 추천 큐레이션 실력으로 유명한 곳 중 하나가 스포티파이다. 최근 시작한 우리나라 서비스 전부터 입소문을 많이 탔다. 그리고 이번에 그 실력이 더 좋아진다는 소식이 등장했다.

기즈모도 등 외신은 스포티파이가 사용자가 선호하는 노래로 큐레이션 하는 새로운 기능을 앱에 순차 도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령 사용자가 스포티파이 서비스를 사용하다가 좋아요를 누른 노래 안에서 분위기에 맞춰 필터링 선곡해 주는 기능이다.

새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좋아요를 누른 노래가 30개 이상이면 된다. 내 라이브러리 안에 좋아요 표시한 곡 리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국 등 국가를 시작으로 도입할 이 기능은 해당 리스트 안에서 조정 가능하다. 칠아웃, 인디 등 스포티파이의 장르 구분에 따른 15개 필터를 사용할 수 있다.

기즈모도는 해당 필터 큐레이션을 사용할 때 이에 맞춰 새로운 재생 목록이 만들어진다고 설명했다. 만약 원하지 않는 필터가 있다면 지울 수도 있다. 이번 신기능은 우선 영어권 국가에 도입될 예정이다.

한편 스포티파이는 우리나라에서 다른 일로 또 화제가 되고 있다. 아이유 등 인기 아티스트의 음원 유통을 맡고 있는 카카오M과의 불협화음 때문이다.

스포티파이 한국 서비스 시작 당시 카카오M은 국내에서 음원 사용을 불허한 바 있다. 해외 스포티파이 서비스에서는 계속 사용 가능했지만 자체 멜론 등 서비스와 이해관계가 겹치며 국내에서 사용하지 못하게 한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최근에는 해외 서비스에서도 음원 사용 계약이 해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똑같은 상황인 애플 뮤직은 두고 스포티파이만 뺀 것은 두 회사의 신경전 때문이란 것이 시장 해석이다. 일각에서는 스포티파이가 세계 1위로 해외 시장 파급력이 큰 만큼 카카오M 길들이기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