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성큼 애플카, 자율주행 핵심 기술 물색 중

- Advertisement -

애플은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Project Titan)이라는 이름으로 자율주행차 개발을 진행해왔다. 2017년 자율주행 테스트 면허를 취득하고 렉서스 SUV에 라이다 센서를 달고 실험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2019년에는 프로젝트 중단을 알리기도 했으나 최근 애플카 개발을 다시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애플카 제조협력사를 찾고 있으며 현대차와 기아차와도 협의 진행 중이라고도 전해졌다. 이후 두 기업은 공시를 통해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처음부터 논의가 없었다거나 비밀유지계약을 깨면서 협상이 중단된 것이라는 다양한 분석이 이어졌다. 애플은 평소처럼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확실한 것은 애플이 애플카 개발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점이다. 애플카를 향한 또 다른 애플의 움직임도 포착됐다.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는 20일(현지시간) 애플이 애플카를 만들기 위해 자율주행 센서 라이다(LiDAR) 공급자들과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라이다는 자율주행 핵심 기술로 불린다. 사람과 물체와의 거리를 측정하는 센서다. 자율주행 선두기업인 구글 웨이모와 제너럴모터스(GM) 크루즈에서도 라이다를 활용한다.

기술의 인기를 반영하듯 라이다 관련 기업의 주가도 급등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자율주행차에 들어가는 소프트웨어 대부분을 자체 개발했다고 전했다. 다만, 실제 애플카가 나오려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애플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실제 차량 출시까지는 최소 5년 이상은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에 확보하게 될 라이다는 이전보다 더 성능이 우수하고 애플카에 최적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은 2019년에도 라이다 공급 기업과 협상을 진행한 과거가 있으나 타이탄 프로젝트가 중단되면서 협상도 중단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애플은 분명 이전보다 더 나아진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다른 기업과 비교해 앞서 가는 기술력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지난해 애플 시험차량의 누적 주행거리는 1만 8800마일이었는데 145마일마다 운전자가 개입해야 했다. 이는 누적 주행거리 62만 8839마일에 3만 마일마다 개입한 웨이모와 누적주행거리 77만 마일에 2만 8520마일 마다 개입한 크루즈에 비하면 한참 부족한 수치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