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QNED 뭐가 다르지? TV 고르는 법

- Advertisement -

가전제품을 살 때면 그냥 ‘산다’는 표현보다 ‘마련하다’ 또는 ‘장만하다’라는 표현을 쓰곤 한다. 그만큼 심사숙고를 거쳐 고른다는 의미도 들어있는 듯하다. 가전제품 구매는 그만큼 고민이 많이 된다. 그중에서도 가장 고르기 어려운 것을 꼽자면 아마도 TV 일 것이다.

TV를 비교할 때면 많은 브랜드와 화질 기술 차이 그리고 가격까지 설명을 들어도 잘 이해되지 않는 것이 많다. 그래서 최신 TV 디스플레이 차이부터 어떤 제품을 고르는 것이 나을지 정리해봤다. LG전자의 제품을 직접 비교한 것으로 앞으로 TV 구매에 도움이 될만한 내용이다.

나는 무조건 화질이라면 ‘OLED’

TV 디스플레이에 대한 설명을 아무리 들어도 ‘백문이 불여일견’ 직접 보는 것이 낫다. 그래서 비교를 해봤다. LG전자 TV 최신 기술을 직접 눈으로 보니 최고의 화질을 가진 제품을 바로 알아차릴 수 있었다. 바로 OLED TV다.

OLED는 유기발광다이오드(Organic Light Emitting Diode)로 전류가 흐르는 유기화합물을 이용해 화소 하나하나가 직접 빛을 내도록 만드는 기술이다. 설명이 어렵다면 아래 사진을 보자.

좌측이 OLED, 우측이 QNED

암실에서 OLED와 스스로 빛을 내지 않는 기존 LCD 기술을 사용한 TV를 비교해봤다. 무엇이 OLED 인지 느낌이 오는가? 대부분이 느끼는 것과 같이 왼쪽이다. 오른쪽은 QNED(LCD 기술) TV 화면이다.

사실 QNED도 따로 볼 때는 상당히 화질이 좋아 보였지만 직접 OLED와 나란히 놓고 보니 비교가 안되는 OLED의 압승이다. LCD는 화질을 구현하는데 기술적 한계가 분명했다.

OLED는 화소가 자체적으로 빛을 내며 조절할 수 있어 ‘완벽한 블랙’을 구현한다. 화면에서 빛이 완전히 꺼져 있는 암흑의 블랙 상태를 볼 수 있는 유일한 TV다. LG전자는 OLED가 정밀한 표현(Sharp), 빠른 반응 속도(Speedy), 움직임의 부드러움(Smooth), 얇은 두께(Slim)의 ‘4S’를 강조한다고 전한다. 올해는 더 정교한 파장의 빛을 구현해 화질을 높인 OLED evo를 출시했다.

하지만 문제는 가격이다. OLED는 LCD보다 크기 대비 가격이 비싸다. 4K 화질 기준 기존 LG전자 65인치 OLED TV는 시중에서 200만 원 초, 중반에 팔리고 있다. 77인치는 500만 원 중반 수준이다. 과거와 비교하면 가격이 상당히 낮아진 것이지만 여전히 대형으로 갈수록 가격 부담이 커진다.

가격 대비 성능의 조화를 찾는다면 ‘QNED’

QNED는 퀀텀닷 나노셀 기술을 이용한 미니 LED TV다. 기본 디스플레이 기술은 예전부터 쓰이던 LCD이지만 여기에 현재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을 더해 ‘궁극의 LCD’ TV를 만들어 낸 것이다.

앞서 암실에서 본 것과 같이 OLED와 비교하면 화질이 떨어지지만 기존 나노셀 LCD TV와 비교하면 상당히 좋아진 것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빛 번짐과 같은 현상이 눈에 띄게 사라졌다. 그 중심에는 바로 미니 LED가 있다.

좌측이 QNED 우측이 나노셀

새로운 QNED TV는 일반 LED보다 더 작은 100~500 마이크로미터 사이즈의 미니 LED를 백라이트로 사용한다. 86인치 8K QNED 기준 3만 개가량의 미니 LED가 탑재되며 끄고 켤 수 있는 디밍 블록의 수가 약 2500개다. 기존 LCD보다 더 세밀하게 빛을 조절할 수 있다.

LG전자는 QNED가 우수한 밝기(Bright), 가격 대비 큰 화면(Big), 양자점(퀀텀닷)- 나노셀의 성공적(Brilliant) 결합, 기존 LCD의 한계를 넘은 블랙(Black) 표현으로 대표되는 ‘4B’를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QNED TV는 화질이 개선됐지만 LCD의 합리적인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가성비가 좋다는 것이 장점이다. 대형 화면을 OLED 보다 적은 예산으로 즐기려는 사람에게 안성맞춤이다.

다 같은 OLED가 아니다! 프로세서도 잘 따져봐야

TV용 OLED 패널은 쉽게 만들 수 있는 것이 아니다. OLED TV 패널을 생산할 수 있는 LG 디스플레이에서 LG전자는 물론 소니 등 해외 업체에도 공급하고 있다. 하지만 다 같은 OLED TV의 성능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는가. 바로 프로세서의 차이 때문이다.

TV의 프로세서는 마치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의 프로세서와 비슷하게 화질과 음질을 담당해 화면 업스케일 등 최적의 상태로 조절해 주는 역할을 한다. 디스플레이 못지않게 프로세서에 따라 어떤 사용자 경험을 얻게 되는지 좌우됨으로 TV를 구매하기 전 중요하게 따져봐야 한다.

LG전자의 새 알파 9 4세대 프로세서는 100만 개 이상의 영상 데이터와 1700만 개 이상의 음향 데이터를 분석한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화질을 자동으로 높여주는 업 스케일링은 기본이고 얼굴, 사물, 글씨 등을 인식해 더 또렷하게 보여주도록 처리한다. 알아서 영상의 장르를 분류해 이에 맞는 최적화를 진행한다.

가상 음향 구현도 가능하다. 기존 2채널 음원을 5.1.2채널의 입체 음향으로 자동 변환 후 구현한다. 다른 채널로 이동할 때 불편했던 볼륨 차이도 알아서 인식해 바로 조절해 일정한 볼륨을 유지한다.

화면이 꺼져 있어도 좋아 인테리어용 ‘예쁜 TV’는?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면 다양한 TV를 디자인할 수 있다. 두께부터 형태까지 제약이 적다. 따라서 그냥 두고 보기에도 아름다운 TV가 탄생하곤 한다.

직접 보면 누구나 처음에 감탄을 뱉는다는 롤러블 TV가 그것이다. OLED 기술을 사용해 디스플레이 동그랗게 말릴 수 있도록 제작됐다. 아래에서 위로 디스플레이가 올라와 생겼다 아래로 사라지는 드라마틱 한 모습이 가능한 이유다. LG전자의 프리미엄 라인 시그니처 OLED R 제품은 65인치 4K임에도 1억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가격에 또 한 번 놀라게 된다.

갤러리에 걸린 그림과도 같은 TV도 있다. 보다 얇게 만들 수 있는 OLED 특성 때문이다. LG 올레드 갤러리 TV는 두께가 2.4cm 가량에 불과하다. 벽에 걸려 있을 때 TV라는 느낌보다는 마치 대형 액자가 걸려있는 것 같다. 이번에 등장한 신제품 G1의 이젤 스탠드 디자인도 작품 같다.

TV가 가진 기능을 110% 활용하고 싶다면?

TV는 겉으로 보이는 것보다 더 많은 기능을 가지고 있다. 고급 사양인 돌비 비전 IQ나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는 TV라면 더 선명한 화질과 가상 서라운드 음향으로 넷플릭스 등을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넷플릭스 인기 시리즈 킹덤 2의 경우 돌비 비전과 애트모스를 적용했다. 단, HDMI 2.2 이상을 통해 연결되어야 한다.

아이폰 12로 찍은 나만의 영상을 가족들과 보는 방법도 있다. 아이폰 12부터 카메라 촬영에 돌비 비전을 지원하고 있어 이를 재생할 수 있는 TV라면 더 선명하게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TV가 지원하는 기술을 찾아 이에 맞는 콘텐츠를 본다면 더 풍성한 TV 생활을 즐길 수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