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SS로 거듭난’ 보스(BOSE) 스포츠 이어버드 리뷰

- Advertisement -

음악이 흘러나오는 가게나 카페에서 ‘여기 사운드가 다른데?’라는 생각에 스피커를 찾아보면 백발백중 ‘보스(BOSE)’의 음향이었다. 대중적인 음악을 자주 듣는 사람일수록 이와 같은 반응이 많았다.

필자는 아이팟이나 스마트폰 등에서 3.5mm 헤드폰 잭을 사용할 때 이어폰부터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까지 다양한 보스 제품을 사용했다. 보스 제품이 만만한 가격은 아니었지만 사운드의 차이가 명확했기에 음악 듣기를 좋아하던 필자가 포기 못하는 부분 중 하나였다. 가끔 다른 제품을 쓰기도 했지만 결국 다시 보스로 돌아오곤 했다.

그러나 불과 얼마 전까지 이어폰은 에어팟을 사용했다. 무선 환경을 경험한 탓이다. 무선이 주는 편안함과 물 흐르듯 기기가 연결되는 것을 느낀 뒤에는 그 편안함에 빠졌다. 물론 당시 보스로 계속 듣는 것을 고민하기도 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스마트폰 등 기기들과 호환이 상대적으로 불편했고, 일상에서 쓰기에 디자인 역시 도드라졌다. 그러나 이 얘기는 지금 소개할 보스의 신제품이 나오기 전까지 해당된다.

역시 사운드는 보스

이제 필자는 다시 보스 이어폰을 고민 없이 집어 들어 귀에 착용한다. 신제품 ‘보스 스포츠 이어버드(Bose Sport Earbuds)’가 전작과 비교해 편의성이나 디자인 등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이다.

제품을 오랜만에 다시 귀에 꽂았을 때 그 동안 잊고 있었던 감성이 되살아나는 듯했다. 음악에 풍미를 살리는 조미료를 친 것 마냥 귀에 착 감기는 사운드를 들으니 ‘역시 사운드는 보스’라는 평가를 내릴 수밖에 없었다. 보스의 독자적인 어쿠스틱 포트와 프리미엄 드라이버가 어느 볼륨에서나 선명하고 균형 잡힌 사운드를 들려줬다.

물론 음악 장르에 따라 조금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필자가 가장 즐겨 듣는 가요나 팝을 재생했을 때 느껴지는 베이스의 풍부함과 생동감은 과거 보스에 빠졌던 그대로였다. 혹시 향수에 젖은 탓인가 싶어 다른 이어폰과 비교하며 음악을 들었을 때도 평가는 마찬가지였다.

우리 보스가 달라졌어요?!

무선 이어폰이 대세를 이루며 사운드 다음으로 사람들의 평가가 갈리는 부분은 편의성이다. 노력하지 않고도 스마트폰과 연결이 바로 되는가, 음악을 듣다가 이어폰을 빼면 바로 재생이 정지되는가 등 부가적인 많은 부분에서 평가가 갈렸다.

신제품 보스 스포츠 이어버드는 이런 항목에서 빠지는 부분이 없었다. 예전에 사용해본 모델과 비교했을 때 확연하게 달라진 모습이었다. 특수 설계된 안테나와 블루투스 5.1의 조합으로 이어폰과 스마트폰의 연결을 긴밀히 유지하게 만든 덕분이다.

초기 설정을 마치자 스포츠 이어버드 충전 케이스를 여는 순간 스마트폰과 연결이 됐다. 그리고 귀에 끼우면 곧바로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다. 기기와 반경 9m 가량 안에서는 어떻게 움직여도 연결이 끊기지 않아 불안함이 없었다. 시중에 많은 무선 이어폰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제품을 비교할 때 항상 살펴보는 마이크 음질도 좋아졌다. 빔 포밍 마이크 기술로 통화 음성과 주변의 소음을 분리해 더 명확한 대화 전달이 가능해졌다. 필자가 북적이는 곳에서 통화 음질을 비교했을 때도 상대방이 느끼기에 무선 이어폰을 쓰고 있는 줄 몰랐다는 반응이었다.

쉬운 조작과 커스터 마이징

스포츠 이어버드는 귀에 끼우기만 하면 손가락 터치로 모든 것이 가능하다. 이어버드에서 웬만한 조작이 모두 가능하기 때문이다.

가령 오른쪽 귀에 있는 이어버드를 두 번 터치하면 음악을 재생 또는 일시 정지하거나 전화를 받을 수 있다. 왼쪽 이어버드로는 다음 곡으로 넘기거나 배터리 확인 등도 가능하다. 연결을 하거나 전화가 올 때 이어버드를 통해 음성으로 전달해 주는 기능도 편했다. 어떤 기능이 작동되고 있는지 손대지 않고 알 수 있다.

이 모든 것은 블루투스 연결 한 번으로 가능하다. 전용 보스 뮤직(Bose Music) 앱을 시작하고 알려주는 대로 따라가다 보면 초기 설정이 간단히 끝난다. 제품 이름을 지정하고 자신만의 컨트롤 방법을 설정하는 것도 모두 이 앱에서 직관적으로 할 수 있다. 펌웨어 업데이트 등도 알아서 해주다 보니 처음 연결만 끝내 놓은 뒤로는 굉장히 편리했다.

이유가 있는 보스 ‘스포츠’ 이어버드

보스는 과거부터 꾸준히 ‘스포츠’라는 이름을 단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어떤 활동을 하더라도 몸의 움직임에 구애 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음악과 함께할 수 있도록 서포트 해주는 제품이다.

이번 스포츠 이어버드도 그 이름에 걸맞게 일상생활뿐 아니라 운동에도 적합한 제품이었다. 보스만의 스테이히어 맥스(StayHear Max) 이어팁은 그 중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귓바퀴에 걸리는 형태로 언제나 음이 새어나가지 않도록 편안하게 이어버드를 잡아주기 때문에, 활동 중에 흔들리거나 이어팁에 가해지는 무게 때문에 귀가 뻐근한 느낌 없이 장시간 착용에도 안정감을 느낄 수 있었다.

필자가 러닝을 하는 동안에도 이어버드의 이어팁은 귀에 밀착된 상태 그대로였다. 세 가지 크기의 팁 사이즈가 있어 본인의 귀 형태에 맞는 것을 찾아 끼우면 된다. 분리 세척도 간편하다.

당연히 방수도 가능하다. IPX4 등급을 받아 비를 맞는 운동을 할 때도 사용할 수 있다. 땀을 흘려도 전혀 문제없다. 헬스장에서 운동할 때 사용하기 딱 좋다. 사용시간도 매우 넉넉했는데 1회 충전 시 5시간 동안 사용 가능했으며, 충전 케이스를 이용할 경우 최대 10시간을 추가로 사용할 수 있어 배터리에 대한 부족함을 느끼지 못했다.

보스, 더 멋져진 ‘Boss’

스포츠 이어버드는 일반적인 데일리 환경에 적합한데다 사운드까지 강렬해 완전무선 이어폰계의 ‘Boss(보스)’라고 부를 만큼 매력적인 모습이다. 한때 투박한 디자인을 보여줬던 것과 달리 귀에 끼워도 어색함 없는 모습은 제품의 매력을 더 키우는 역할을 했다.

필자는 다시 보스로 돌아왔다. 욕심에는 더 바라는 점도 있지만 향후 충분히 개선해 쓸 만큼 완성도 높은 제품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지금보다 더 다양한 환경에서 제품을 쓰며 즐길 음악이 기대된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