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제야… 아이폰 홈 화면 드디어 꾸며봅니다

- Advertisement -

아직 신제품 아이폰 12가 나오지도 않았지만 매일매일 새로운 아이폰을 쓰는 기분이다. iOS 14 업데이트로 기존 아이폰이 꽤나 달라져 보이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하나를 꼽자면 가장 큰 변화는 아무래도 위젯이 아닐까. 혹시 업데이트는 했지만 아직 새 기능을 안 써본 아이폰 유저를 위해 준비했다. 처음엔 생소하지만 곧 익숙해질 ‘위젯 설정 팁’을 지금 공개한다.

홈 화면 위젯, 왜 이제야 나왔니

애플에서 절대 열어주지 않을 것 같던 기능이다. 안드로이드에서는 초기부터 위젯을 지원했지만 아이폰은 왠지 모르게 계속 일반 홈 화면을 고집했다. 하지만 드디어 아이폰에서도 원하는 위젯을 홈 화면에 설정할 수 있게 됐다.

어렵게 생각하지 말자. 원하는 정보를 더 큰 아이콘으로 홈 화면에 넣는다고 생각하면 쉽다. 앱 아이콘을 길게 눌러 ‘홈 화면 편집’으로 들어가면 좌측 상단에 + 버튼이 보인다. 이곳을 누르면 위젯 기능을 지원하는 앱이 나온다. 각 위젯은 총 3가지 크기로 선택 가능하며 원하는 것을 고르면 된다. 그리고 원하는 홈 화면 위치에 배치하면 끝이다.

이미 페이지가 앱으로 꽉 차있어도 걱정 없다. 위젯이 추가되면 자동으로 다른 앱 아이콘이 다음 페이지로 넘어간다. 새 페이지가 생성되니 다음 페이지 정렬이 망가질 염려도 없다.

단, 주의해야 할 점은 있다. 앱 폴더가 뒤로 밀리는 과정에서 폴더가 풀리는 경우도 발생한다. 필자도 처음 당황하며 정리를 한 바 있다. 가능하면 폴더가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지 않도록 위치를 다른 아이콘과 미리 바꾸고 위젯을 추가하는 것을 추천한다.

유용한데 아직 별로 쓸만한 게 없다?

아이폰에서 홈 화면 위젯이 나온 것이 처음이다 보니 아직 안드로이드처럼 모든 앱이 지원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iOS 14 정식 업데이트가 시작된 이후로 발 빠른 앱들을 시작으로 하루가 다르게 위젯 지원이 늘고 있다.

음악이나 피트니스, 건강 앱 위젯은 굳이 앱에 들어가지 않고도 원하는 정보를 한 번에 볼 수 있어 편리하다. 여기에 위젯을 지원하는 관련 서드파티 앱으로 스마트 스택을 쌓으면 여러 위젯을 두지 않고도 스크롤 하며 볼 수 있다. 같은 크기의 위젯을 아이콘 폴더를 만들듯 겹치면 자동 생성된다.

위젯을 위한 앱도 등장했다. 위젯 스미스나 컬러 위젯 등이 그런 앱이다. 처음 봤는데 위젯이란 단어가 쓰여있고 앱스토어 상위권에 랭킹 되어 있다면 일단 한 번 받아서 써보는 것을 추천한다.

필자는 위젯 스미스를 사용해봤다. 날씨부터 달력, 할 일, 건강, 사진 등 다양한 정보와 이미지를 원하는 위젯 크기로 만들 수 있다. 아이폰을 열 때마다 보고 싶은 사진을 저장해 위젯을 만들어 화면에 고정할 수 있어 인기가 많다. 시간 설정을 해 그때마다 보이는 정보를 다르게 바꾸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아침에 일어나서는 날씨를, 출근해서는 힐링 되는 사진을, 퇴근할 때는 장을 볼 물건을 적은 리스트를 띄우도록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다.

홈 화면 페이지 드디어 쉽게 정리한다

위젯 기능이 들어가며 바뀐 인터페이스는 앱 정리를 정말 쉽게 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하나의 전체 페이지를 숨기는 것도 가능하다. 앱 아이콘 하나만 빼서 앱 서랍으로 정리해버리면 더 이상 보이지 않는다.

필자는 수많은 앱을 써보면서 정리를 하지 않다 보니 어느새 홈 화면 페이지만 10개가 넘어버렸다. 찾아서 정리하는 것도 지쳐 이젠 포기하고 있을 때, 새로 생긴 기능으로 희망을 찾았다. 자주 쓰는 앱들만 보이는 홈 화면을 보니 마치 대청소를 끝낸 느낌이다.

방법은 간단하다. 아이콘이 없는 빈 홈 화면 공간을 길게 누르면 편집 모드로 들어간다. 그리고 아래 점으로 표시된 페이지를 눌러 작은 미리 보기로 페이지 편집에 들어가자. 여기서 없애길 원하는 페이지를 선택해 보이지 않게 만들면 그만이다. 앱과 페이지 정렬은 사라지지 않고 원할 때 다시 켜면 나타난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위젯

앞서 언급했듯 아직 위젯을 지원하지 않는 앱이 많다. 따라서 더 많은 앱들이 좋은 기능을 가진 위젯을 추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 공개된 앱들보다도 더 자주 쓰는 앱들이 위젯으로 들어오면 홈 화면은 더 정보 집약적인 모습으로 바뀔 것이다.

개인적으로 위젯이 기대되는 앱은 네이버와 카카오톡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자주 이용하는 만큼 짧은 시간에 직관적으로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설계해 주길 바라본다. 원하는 위젯이 있다면 단축어 앱과 위젯으로 띄워주는 앱을 활용해 직접 설계해 보는 것도 좋겠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