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이 ‘카트’를 만드니 이렇게 바뀌네

- Advertisement -

아마존이 신기한 카트를 공개했다. 고객이 물건을 담자마자 바로 알아서 계산해 주는 ‘대시 카트(Dash Cart)’다. 카트 이외에는 별다른 설비도 필요 없다.

대시 카트는 보기에 일반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카트와 거의 비슷하다. 단지 마트 광고 등이 붙어있는 손잡이 부분 등이 조금 두툼해 보일 뿐이다. 하지만 이 카트는 움직이는 계산대 역할을 한다.

매장에서 고객이 물건을 카트에 넣는 순간 그 물건이 무엇인지, 그리고 몇 개인지 카트가 자동으로 인식한다. 회사가 앞서 개발해 운영하고 있는 무인매장 ‘아마존 고(Amazon Go)’와 같이 매장 곳곳에 설치된 센서와 카메라 인식 장치도 필요 없다. 카트에 내장된 인식 장치가 전부다.

대시 카트는 손님이 물건을 넣고 빼고 하는 과정에 알아서 저울과 카트 내장 카메라 등으로 상품을 알아차린다. 그리고 고객에게 부착되어 있는 터치스크린으로 이를 보여준다. 본인이 담은 상품과 카트가 인식한 물건이 맞는지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장 보기를 끝낸 고객은 대시 카트를 끌고 전용 출구로 매장을 빠져나가기만 하면 계산도 끝난다. 본인이 설정해 놓은 아마존 계정 결제 정보로 자동 청구된다. AI 비서 알렉사로 작성한 쇼핑 리스트 등도 연계된다.

아마존은 대시 카트를 올해 말 실제 매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우드랜드 힐즈에 있는 아마존의 식료품 매장에서 첫 선을 보인다. 아마존 고 매장이 아닌 일반적인 매장이다. 규모도 중대형 마트 수준으로 알려진다.

회사는 대시 카트에 대한 세부 계획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시장에서는 오프라인 유통 확대의 무기로 삼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마존이 인수해 운영하고 있는 홀푸드 마켓을 바탕으로 가격에 편의성까지 겸비한 대형 아마존 매장이 문을 열 수 있다는 분석이다. 무인 매장 아마존 고도 이미 20여 개 운영 중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테크플러스 텔레그램 구독하기*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