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가 우주 유일한 문명이라는 생각 깨부수는 천체물리학자의 돌직구

- Advertisement -

외계인은 우리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미지의 존재다. 하지만 그 흔한(?) UFO에 대해서도 아직 정확하게 밝혀진 것은 없다. 현시대를 사는 사람들이 일생 외계인을 볼 일은 아마 없을 것이다. 다만, 추정할 뿐이다.

과학자들도 외계 문명에 큰 관심을 가진다. 정말 외계인이 존재하는지에 대한 단서를 찾기 위해 오늘도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15일 국제학술지 천체물리학 저널(The Astrophysical Journal)에 흥미로운 논문이 실렸다. 논문에는 외계 문명이 존재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구체적인 외계 문명 숫자까지 언급하고 있다. 우리은하에 통신이 가능한 외계 문명이 30곳은 넘게 존재할 것으로 추정했다. 논문은 50억 년이면 새로운 외계 문명이 출현하는 것으로 가정했다.

이전에도 외계 문명이 얼마나 존재하지를 계산하는 방법은 있었다. 미국 천문학자 프랭크 드레이크가 제안한 ‘드레이크 방정식(Drake equation)’이 그것이다. 드레이크 방정식은 외계 문명과 지구가 통신을 시도했을 가능성을 수학적으로 계산한 방정식으로 다양한 과학적인 조건들을 집어넣어 결과를 도출한다. 드레이크 방정식에 따르면 우리은하에 지구와 유사한 외계 문명은 125개 정도로 추산된다.

드레이크 방정식

이번에 공개된 논문은 그보다 업그레이드된 방식을 제시한다. 새로운 데이터와 추정을 통해 값을 도출해냈다. 논문 공동 저자인 노팅엄대학교 천체물리학 교수인 크리스토퍼 콘셀리체는 드레이크 방정식이 외계 문명의 존재를 밝혀내는 실제적인 방법이라기보다는 생각하는 도구에 가깝다고 말했다. 그는 “드레이크 방정식 추정치에 따르면 외계 문명은 0에서 수십억에 달한다”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외계 문명은 17000광년 떨어져 있고 그들과 통신하려면 적어도 6120년이라는 시간이 지나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콘셀리체는 “외계 생명체를 만나게 되더라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면서 지구 생명체와 상당히 유사할 것으로 예상했다.

외계 문명 발견이 시사하는 바가 있다. 다른 진화한 외계 생명체가 존재한다면 우리의 문명도 수천 년에서 수백 년 넘게 존재하는 미래를 그릴 수 있다. 반대로 발달된 외계문명이 실제로는 전혀 발견되지 않는다면 우리 인류에게는 안 좋은 신호일 수도 있다. 아마도 지구가 장기적으로 생존할 수 있냐는 의문이 제기될 것이다. 외계인의 존재는 발견 그 자체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주 내에서 우리 문명의 위치와 미래를 가늠할 수 있기에 중요하다.

하지만 이번 연구에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케임브리지대학교 외계행성 전문가 올리버 쇼틀은 지구와 지구에 사는 생명체가 그리 간단하게 만들어진 것이 아니듯이 아직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많은 요소들이 밝혀져야 그러한 추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외계 문명에 대한 관심은 오래전부터 이어져 오고 있다. 1950년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이탈리아 물리학자 엔리코 페르미는 동료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우주 어딘가 지구와 유사한 행성이 존재할 것이고 지적 생명체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떠올린다. 외계 생명체는 “모두 어디에 있는가?”라는 페르미의 질문, 즉 페르미 역설이다. 천체물리학자 마이클 하트는 1975년 발표한 논문에서 우주가 탄생하고 136억 년이라는 충분한 시간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다른 행성을 식민지화하는 문명이 없었다는 것은 다른 선진 문명이 우리은하에 없는 것으로 봐야한다며 페르미의 가설에 반기를 들기도 했다.

지난해 8월 천문학저널(The Astronomical Journal)에 발표된 논문에서는 그동안 인류가 외계 문명을 확인하지 못한 이유에 답을 했다. 논문 저자인 조나단 캐롤-넬렌백은 “아무도 그들의 행성을 떠나지 않았거나 지구가 우리은하에서 유일한 기술 문명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존재하지 않는 이미지입니다.

*테크플러스 텔레그램 구독하기*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