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프라이데이 세일 ‘직구’ 이렇게 하면 쉽다

- Advertisement -

블랙프라이데이가 다음 주(11월 29일)로 다가왔다. 블랙프라이데이는 미국 추수감사절 다음 날인 금요일에 열리는 세일 행사를 부르는 이름이지만 국내에서도 이를 본뜬 세일 행사가 많아진 만큼 익숙해진 소비자가 많아졌다. 외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직접 제품을 구매하는 해외 ‘직구’가 쉬워지며 국내 소비자도 기다리는 행사가 됐다.



ⓒ게티이미지뱅크

블랙프라이데이를 기다리는 데는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4K TV는 물론 대용량 SSD와 같은 액세서리까지 비싼 전자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반값도 안되는 가격에 나오기도 해 매년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세일 소문이 퍼진 바 있다.

혹시 직구를 해보지 않았거나 어려울 것처럼 느껴져도 걱정하지 말자. 이번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에 마음에 드는 물건을 직구할 수 있는 방법을 정리해 소개한다.

배송대행 주소 만들기

미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건을 사기 위해서는 먼저 미국 내 물건을 받을 수 있는 주소가 필요하다. 미국에 사는 지인이 없다 해도 문제없다. 직구가 늘어나며 물건을 받아 배송을 대행해주는 업체가 많이 생겼기 때문이다. 인터넷 검색 사이트에서 ‘배송대행사이트’란 단어를 검색만 해도 여러 업체가 나온다.

미국 주소를 받는 방법은 간단하다. 배송대행 사이트에 회원가입을 하면 된다. 가입이 완료되면 해당 배송센터의 주소 뒤에 회원번호 같은 개별 번호를 붙여 사용할 수 있도록 안내가 된다. 이 주소를 미국 쇼핑몰에서 결제할 때 상품을 받을 주소(Shipping Address)에 쓰면 끝이다.

대형 배송대행업체의 경우 미국 안에서도 각각 다른 주에 배송 센터를 운영하는 경우가 있으니 본인이 배송 시간이나 미국 내 소비 세금 등에 유리한 주소를 사용하면 된다. 자세한 설명은 뒤에 상품 주문하기 부분에서 설명한다.



상당수 상품은 우리나라로 직배송이 가능하다.

일부 미국 쇼핑몰에서는 우리나라 주소로 바로 직배송을 해주기도 한다. 아마존이 대표적인 예다. 아마존에서 배송지를 국내 주소로 입력하고 결제하면 일정 배송비를 받고 바로 상품을 보내준다. 배송 가격도 상품 무게나 부피가 큰 것이 아니라면 그렇게 비싸지 않다. 또 배송대행지를 거쳐 받는 것보다 간편하고 빠른 경우도 많다.



배송지를 미국으로 했을 때와 한국(직배송)으로 했을 때 같은 상품의 구매 가능 여부가 바뀌기도 한다.

하지만 아마존 등 쇼핑몰에서 국내 직배송 가능 여부는 상품마다 다르다. 일부 상품은 국내 주소로 설정하고 검색했을 때 나오지 않는 경우도 있으니 먼저 미국 주소로 상품을 찾고 각 상품의 설명 페이지에서 한국 주소로 바꿔 직배송 여부를 확인하는 게 좋다.

상품 주문하기

상품을 주문하는 것은 국내 온라인 쇼핑몰과 다를 게 없다. 원하는 물건을 검색해 찾고 주문하기 버튼을 눌러 배송 주소를 쓰고 결제하면 끝이다. 하지만 이 부분에서 앞에 언급한 여러 배송대행지 주소 중 어디를 고를지 고민해봐야 한다.

미국은 상품을 살 때 소비세를 별도로 지불한다. 우리나라의 부가세와 같은 개념이다. 국내에서는 상품 가격에 부가세 10%가 처음부터 포함돼 가격이 표시되지만 미국은 그렇지 않다. 실제 결제할 때는 내가 상품을 받을 주소가 있는 주(소비가 일어나는 곳)가 정한 소비세율을 더해 지불한다. 예를 들어 캘리포니아 주소로 주문하는 TV가 500달러(미국 내 무료배송 상품)라고 한다면 실제 결제할 때는 500 + 36.25(소비세 7.25%) 달러로 총 536.25달러를 지불한다.

배송대행업체는 미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항공 물류량이 많은 곳에 센터를 가지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캘리포니아(CA) 주와 뉴저지(NJ) 주다. 로스앤젤레스와 뉴욕이라는 대형 도시의 공항을 이용한다. 하지만 미국의 소비세는 주마다 다르다. 따라서 미국에서 지불하는 소비세 차이와 상품의 무게, 부피에 따른 배송 대행료 차이를 잘 따져봐야 한다.

많은 배송대행지는 미국에서 소비세를 따로 낼 필요가 없는 면세 주에 센터를 추가로 두고 있는 경우가 많다. 오리건(OR) 주와 델라웨어(DE) 주다. 이 두 곳의 주소로 500달러 TV를 산다면 그냥 500달러만 지불하면 된다. 캘리포니아 주소와 비교해 36.25달러를 절약할 수 있다.

그러나 해당 센터가 있는 주는 국내로 오는 물류 항공편이 없거나 적은 경우가 있어 배송대행업체마다 별도의 추가 요금을 받기도 한다. 부피에 따른 배송 가격이 다르기도 해 어떤 경우가 더 유리한지 살펴보는 게 좋다.



ⓒ게티이미지뱅크

여러 가지 계산해보는 것이 힘들 때는 오리건과 델라웨어의 주소를 그냥 사용하면 쉽다. 참고로 의류와 신발류는 뉴저지도 소비세가 없다.

제품 구입 금액의 합산도 고려하자. 미국의 경우 전자제품을 포함한 대부분 제품의 경우 미국 내 소비세와 배송료 포함 200달러 이내일 경우 우리나라로 들어올 때 세금이 면제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서는 뒤에서 추가로 설명하겠다.

블랙프라이데이 팁

블랙프라이데이는 미국에서도 가장 큰 세일 행사다. 블랙프라이데이에 미국 매장에서 물건을 먼저 집기 위해 새벽부터 줄을 서 기다리거나 매장 안에서 싸움이 일어났다는 뉴스 영상을 접한 경우도 있을 거다. 온라인도 세일 상품이 무한하지 않은 것은 마찬가지다. 그만큼 미리 준비를 하면 좀 더 쉽다.

블랙프라이데이 대표 세일 품목은 대형 쇼핑몰마다 세일에 앞서 공지를 한다. 해당 쇼핑몰에 미리 들어가 이를 확인하거나 세일 목록을 정리해 놓은 스마트폰 앱 등에서 볼 수 있다. 스마트폰 앱 스토어에서 ‘black friday 2019’를 검색하면 나온다.

원하는 상품이 있다면 미리 장바구니에 담아 놓자. 특별 기획 상품이 아니라면 보통 기존 상품에 할인율을 적용한다. 블랙프라이데이 할인이 시작되면 장바구니에서도 할인 가격이 반영된다.

많은 이들이 간과하는 부분이기도 한데 정말 원하는 상품이 있다면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시작 시간을 확인해 놓는 것이 좋다. 미국 시간 기준으로 세일이 시작됐을 때 바로 상품을 구매하면 품절로 아쉬워하지 않아도 된다.



ⓒ게티이미지뱅크

세일이 실제로 블랙프라이데이날 시작하는 것만은 아니다. 온라인 구매가 늘어나며 그다음 주 월요일 온라인몰 세일 행사를 말하는 ‘사이버 먼데이’도 있고 미리 세일을 시작하는 쇼핑몰도 많다. 아마존의 경우는 오는 22일부터 일주일 먼저 세일이 시작된다.

배송대행 신청서 작성하기

미국 쇼핑몰에서 결제까지 완료했다면 주문 내역서를 가지고 본인이 가입한 배송대행업체 사이트에서 ‘배송대행 신청서’를 작성해야 한다. 상품을 배송받는 미국 센터를 선택해 주문한 곳과 주문번호, 상품명 등 상세 내역을 가격까지 넣는다. 미국 쇼핑몰의 주문 내역서를 보고 복사 붙여넣기로 작성할 수 있어 어렵지 않다. 그리고 한국에서 배송받을 주소를 쓰면 된다.



한 배송대행 업체의 신청서 이미지

구매한 상품의 종류를 넣는 곳에서는 주의해야 한다. 이 부분이 국내로 배송될 때 우리나라 세관에서 소비자가 구매한 제품에 세금을 메길 때 사용하기 때문이다. 대부분 배송대행업체는 상세히 제품 분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놨다. 그에 맞는 것을 찾으면 된다. 허위로 기재할 경우 문제가 발생하니 주의해야 한다.

미국 상품을 우리나라에서 통관할 때는 ‘목록 통관’과 ‘일반 통관’ 제품으로 나뉜다. 앞에 주문하기에서 언급한 합산 200달러 면세 기준은 목록 통관이다. 대부분의 제품이 여기 해당된다. 하지만 비타민 약 등 특정 제품들은 면세 허용 합산 가격이 150달러까지로 제한된다. 일반 통관 상품이 하나만 포함되어 있어도 일반 통관으로 분류된다. 미국을 제외한 국가에서 직구를 하는 경우도 모든 제품이 일반 통관 기준이다.



배송대행 업체의 목록통관과 일반통관 비교 설명

최근에는 대형 가전제품이나 특정 전자제품 등에 고정 배송료를 책정하는 배송대행지도 많아 TV 등 배송료가 많이 드는 제품을 구매할 때는 각 배송대행업체 별 배송비를 비교해보는 것이 좋다.

우리나라 통관 시 부가세 및 관세 관련

미국 쇼핑몰에서 상품을 150달러 넘지 않게 지불하고 샀다면 우리나라로 보내 받는 과정에서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세금은 전혀 없다. 상품의 종류도 걱정할 필요 없다. 하지만 목록 통관 상품이 200달러가 넘거나 일반 통관 상품이 포함돼 150달러를 넘었다면 국내 통관 시 세금이 발생한다. 단 1센트가 넘어도 안되니 주의하자. 가능하다면 작은 전자제품 액세서리 등을 살 때는 목록 통관 기준 200달러를 넘지 않도록 분류해 구매를 하는 것도 좋다.



관세청 해외 직구 관련 정보 조회 웹페이지

통관 시 발생하는 세금은 10%의 부가세에 각 상품 종류에 따른 관세가 추가된다. 자세한 상품별 관세율은 관세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전자제품이 관세 면제 대상이다.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은 물론 블루투스 기기도 관세가 붙지 않는다. 최근 인기 있는 에어팟 프로의 경우도 이어폰이지만 블루투스 제품이기 때문에 블루투스 기기로 분류되며 부가세만 추가되고 관세는 없다.

너무 어렵다면 구매대행도 있다

지금까지 설명한 방법이 너무 어렵다면 구매대행을 이용하는 것도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을 이용하는 한 방법이다. 많은 대형 배송대행업체는 자체 구매대행 쇼핑몰도 운영한다. 여기서 바로 구매 버튼을 누르고 결제하면 별도로 배송대행 신청서 등을 작성하지 않아도 집 앞까지 배달된다.



구매대행 사이트 전자제품 카테고리 상품 이미지

블랙프라이데이 특가 한정 상품까지 구매하기는 어렵겠지만 세일에 맞춰 대대적으로 할인을 적용하기 때문에 필요한 전자제품을 국내보다 저렴한 가격에 살 가능성이 높다. 미국 이외에 다른 국가 쇼핑몰 제품도 있는 경우가 많다. 단, 배송료와 관부가세 포함 여부를 확인하자.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네이버 테크 구독하기*

*테크플러스 텔레그램 구독하기*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