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총기가 버젓이 판매되고 있다?

- Advertisement -

지난 3월, 뉴질랜드 테러가 SNS로 생중계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총기를 무분별하게 난사했던 브렌튼 태런트는 헬멧에 카메라를 달아 페이스북 라이브로 그 장면을 생중계했다. 무려 17분 동안이나 잔인한 범행 현장이 그대로 노출되면서 SNS 라이브 검열에 대한 비판이 끊이질 않았다.

그런데 페이스북이 검열해야 할 문제는 비단 라이브뿐만이 아니다. WSJ은 페이스북의 마켓플레이스가 총기 판매 사이트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상거래 정책상 총기, BB탄 총, 페인트 볼 건을 포함한 무기 판매를 금지하고 있긴 하지만 이를 교묘하게 피해 판매 중이라는 거다.



(출처:WSJ)

판매 방식은 다음과 같다. 일부 판매자가 총기 케이스, 판매용 상자를 아주 높은 가격(약 500달러)으로 올려놓는다. 판매글에는 총기를 판매한다는 직접적인 내용은 없다. 대신 ‘자세한 정보를 원한다면 메시지를 보내라’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출처:WSJ)

WSJ은 이런 판매자들에게 메시지를 직접 보내보니 반자동 소총인 AR-15를 실제로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판매자는 문의자에게 탄약과 총 사진을 직접 보내주기도 했다.

미국에서 총기를 구매하기 위해선 신원 조회 과정이 필요하다. 이를 법률로 지정한 주도 있으며, 대부분 이런 과정을 거친다. 하지만 SNS를 이용한 거래는 신원 조회를 우회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총기를 구매하는 ‘편법’이 또 하나 생긴 셈이다.



(출처:Futurism)

스냅챗에서도 비슷한 문제가 발생했다. 더 가디언은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스냅챗에서 총기를 판매한 3명이 체포됐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들은 총기 광고를 스냅챗에 버젓이 게재했다. 사진과 비디오를 올려 홍보한 것.

판매자 한 명은 미국 네바다 주에 사는 22세 남성으로 35개의 권총을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여러 가지 다른 계정을 통해 총을 홍보, 판매했으며 구매자 중에는 연방 관료도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

*네이버 테크 구독하기*

*테크플러스 텔레그램 구독하기*​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