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헬리콥터로 승객 태운다

- Advertisement -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가 헬리콥터로 택시 서비스를 시작한다. 헬리콥터로 미국 뉴욕 도심에서 공항을 오가는 것이다.

뉴욕타임스(NYT),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우버는 뉴욕 맨해튼 남부 휴스턴가 인근 헬기장과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 사이를 8분 만에 이동할 수 있는 ‘우버콥터'(Uber Copter)’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 길은 통상 차로 평소에는 1시간, 평일 오후 러시아워에는 2시간 넘게 걸리고 지하철과 철도로는 50∼75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버콥터를 타면 짧은 시간에 이동할 수 있다.

다만 우버콥터는 최상위 2개 등급인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 등급 회원만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편도 약 200달러(23만 6000원)로 책정됐다.

우버는 우버콥터를 통해 지상 교통을 포함한 전체 이동 시간을 30분 이내로 단축하는 게 목표라고 NYT는 보도했다.

우버콥터는 최대 5명이 탑승할 수 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러시아워 시간에 운행한다. 당일 또는 최대 5일 전에 우버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승객은 개인 가방 1개와 40파운드(18㎏) 이하의 수화물을 소지할 수 있다. 일반 우버와 마찬가지로 수요에 따라 가격이 결정된다.

니켈 고엘 우버 엘리베이트 책임자는 “평균 승차비는 한 사람당 200달러에서 225달러 사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헬리콥터 조종사들에게 팁을 주는 행위는 허용되지 않는다.

우버콥터의 헬기는 뉴저지에 본사를 둔 헬리콥터 업체 헬리플라이트와 계약을 맺어 운영된다. 우버는 콥터 서비스를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출처: 우버

그러나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과 코리 존슨 뉴욕시 의회 의장 등은 이 서비스의 안전성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다. 6월 뉴욕 맨해튼의 54층 빌딩 옥상에서 민간 헬기 추락 사고가 발생한 바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우버는 우버콥터를 위탁 운영하는 전세헬기 업체 헬리플라이트가 좋은 안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버콥터는 이륙하기 전 탑승객들에게 90초짜리 안전 안내 영상을 상영한다.

NYT에 따르면 우버 외에도 공항과 도시 간에 헬리콥터 탑승 서비스는 이미 존재한다.

지난 3월 항공사 블레이드 어반 에어 모빌리티는 맨해튼과 존 F 케네디·라과디아·뉴어크 리버티 등 3개의 국제공항 터미널 사이를 운항하는 헬리콥터 서비스를 1인당 195달러 수준으로 선보인 바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지혜

tech-plus@naver.com

*네이버 테크 구독하기*

*테크플러스 텔레그램 구독하기*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