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택시 타고 에펠탑 보기’… 파리 여행 필수 코스?

- Advertisement -

프랑스 파리가 에어 택시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프랑스 파리 ⓒ게티이미지뱅크

엔가젯 등 외신은 프랑스 파리에 드론 택시가 등장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2024년 파리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심각한 교통체증을 하늘길로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파리시는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 파리교통공단, 파리공항공사와 함께 에어 택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개발 중인 기체는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대형 드론으로 자동 운전할 수 있다.



시티에어버스 시제품 모습 https://phys.org

파리 에어 택시는 시 남쪽에 위치한 샤를 드 골 공항에서 출발해 파리 시내로 승객을 운송하게 된다. 현재 버스나 기차로 시내까지 한 시간 걸리는 이동 시간을 크게 단축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에어 택시는 대기시간도 줄인다. 택시는 6분마다 운행될 예정이다. 파리시는 올해 말까지 파리 내 드론 택시 운항지를 정한다. 도착 지점을 선정한 이후 18개월 안에 준비를 마칠 방침이다.



ⓒ게티이미지뱅크

에드워드 아크라이트 파리공항공사 담당자는 “파리에 있는 헬리콥터 정류장을 대상으로 도착지 선정 테스트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드론을 활용한 교통수단 개발은 올해 화두로 떠올랐다. 미국 차량 공유 업체 우버도 최근 미국 워싱턴 DC에서 우버 에어 서비스에 사용할 드론 택시를 발표했다.

*에어버스의 미래 교통 콘셉트 영상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네이버 테크 구독하기*

*테크플러스 텔레그램 구독하기*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