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D 평균용량 올라가지만 가격은 저렴해질 것” 관측 나와

- Advertisement -


(출처:PC Gamer.com)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SSD(Solid State Drive) 수요가 증가하면서 기업용·소비자용 SSD의 평균 용량이 점차 증가해 오는 2021년 1TB(1024GB)를 넘어설 전망이다. 그러나 SSD 개당 평균단가는 갈수록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IHS 마킷이 최근 이와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IHS 마킷에 따르면 작년 SSD 평균 용량은 489GB였다. 그러다가 올해 583GB로 늘어났고, 내년에는 773GB로 늘어날 전망이다. IHS 마킷은 그 다음 해인 2021년 SSD 평균 용량이 1033GB로 본격적인 1TB 시대에 접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같은 증가세는 이후에도 계속 될 것으로 관측된다.



(출처:Laptop Mag)

용도별로는 소비자용 SSD가 2018년 319GB에서 2020년 456GB로, 2021년에는 607GB로, 이어 2022년과 2023년에는 각각 741GB, 889GB로 연평균 23% 가량의 용량 증가가 예상된다.

기업용 SSD의 경우 2018년 평균용량은 1476GB을 기록했으며 내년인 2020년에는 2753GB로, 2021년에는 3643GB로, 이후 2022년과 2023년에 각각 4619GB, 5585GB 등으로 연 평균 30%씩 용량이 늘어난다. 기업용 SSD는 소비자용 SSD에 비해 상대적으로 용량이 크다.

평균 용량의 증가와는 반대로 개당 평균판매가격(ASP)는 매년 감소할 전망이다. 작년 기준 ASP는 158 달러(약 17만 9000원)였으나 내년에는 125 달러(약 14만 2000원)로, 오는 2023년에는 115 달러(약 13만 원) 수준으로 해마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IHS Markit)

한편 SSD 전체 시장 규모는 이 기간 동안 점차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IHS 마킷은 SSD 시장이 연 평균 12.5%의 성장을 거듭해 2022년에는 518억 달러(약 58조 8344억 원) 규모의 시장으로 거듭날 것이라 봤다. 전체 시장이 커지고 용량이 늘어나면서도 평균판매 가격은 낮아져 SSD가 보편화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SSD 가격이 떨어지면서 고용량 SSD에 대한 수요가 늘고, 그러면서 다시 또 가격이 떨어지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소비자용의 경우 아직 1TB 이상 SSD를 보급형이라 하기는 어렵지만, 계속해서 낸드플래시 수율이 높아지는 등의 기술 발전이 이뤄질 경우 1TB 이상 제품도 보급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웨스턴디지털(WD) 등 주요 SSD 제조 업체들은 이러한 시장 흐름에 따라 올해 초 각각 1TB, 2TB 용량의 SSD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다만 아직까지도 1TB 이상의 SSD는 ‘고용량’으로 구분되고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차주화

tech-plus@naver.com

*네이버 테크 구독하기*

*테크플러스 텔레그램 구독하기*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