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구글, QR 코드 통해 안드로이드 기기 간 eSIM 전송 지원한다

조회수  


(출처: 애플)
(출처: 애플)

최신 스마트폰의 장점 중 하나는 eSIM(이심)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eSIM은 물리적 SIM 카드 없이 이동통신 서비스를 개통할 수 있게 해준다. 이 때문에 기기를 변경하더라도 SIM 카드 교체가 따로 필요없다.

다만 eSIM의 경우 스마트폰 교체 시 다시 내려 받아야 한다. 인터넷에 연결해 다시 eSIM을 내려 받아야 하다 보니 다소 번거롭게 느낄 수 있다. 물리 SIM처럼 쓰던 eSIM을 간편하게 옮길 수는 없을까?

(출처: Unsplash)
(출처: Unsplash)

이런 불편함을 인지한 구글(Google)은 올초 2월 새로운 기능을 예고했다. 자사 블로그를 통해 안드로이드 기기에 빠르고 안전한 eSIM 전송 기능을 도입하겠다고 밝힌 것. 당시 구글은 올 하반기 안드로이드 14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eSIM 전송 방법에 대해 그동안 알려진 바가 없었는데, 관련 내용이 일부 공개됐다. 8월 21일(현지시간), IT 전문 매체 나인투파이브구글(9to5google)은 스크린샷과 함께 eSIM 전송 과정을 설명했다. 

이를 처음 발견한 건 유명 IT 팁스터 어셈블디버그(@AssembleDebug)다. 그는 구글 플레이 서비스에서 eSIM 전송과 관련한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발견한 뒤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알렸다. 

(출처: 어셈블디버그 트위터 계정)
(출처: 어셈블디버그 트위터 계정)

안드로이드의 eSIM 전송 기능은 ‘QR 코드’를 기반으로 한다. QR 코드를 사용하는 만큼 과정도 단순하다. 공개된 스크린샷을 보면 ‘새로운 기기의 QR 코드를 스캔하라’고 쓰여 있다. 화면 가운데에는 스캔을 위해 코드 크기와 동일한 정사각형의 카메라 렌즈가 떠 있다. 여기에 맞춰 코드만 스캔하면 데이터를 곧바로 전송하는 듯하다. 다만 아직 공식 출시된 기능이 아니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작동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IT 전문 매체 비지알(BGR)은 구글의 QR 코드 사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오늘날 대부분 스마트폰은 QR 코드 스캔을 지원하기 때문에 여러 안드로이드 기기에 적용하기 좋은 방법이라고 한다. 코드 역시 스티커가 아닌 소프트웨어에 내장돼 있기 때문에 보안에 강하다고 덧붙였다. 

(출처: Unsplash)
(출처: Unsplash)

eSIM 전송은 이미 아이폰에서 가능한 기능이다. 애플은 작년에 내놓은 iOS 16부터 eSIM 전송 기능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아이폰은 ‘블루투스’를 활용해 eSIM을 전송하는데, 안드로이드처럼 별도의 QR 코드가 필요없다. 

데이터를 옮기려면 우선 구형과 신형 아이폰 모두 와이파이와 블루투스에 연결돼 있어야 한다. 2FA(2단계 인증)를 설정한 아이클라우드 계정에 연결하는 일도 필수다. 여기에 화면 잠금까지 활성화해야 eSIM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eSIM 전송은 어렵지 않다. 새 아이폰의 설정 앱 > 셀룰러 > ‘셀룰러 요금제 추가’를 누른다. 거기서 자신이 사용하고 있는 셀룰러 요금제를 선택한다. 그러면 구형 아이폰에 전송 버튼이 형성되는데, 이를 누르거나 새 아이폰에 떠 있는 확인 코드를 입력하면 된다. 

다만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안드로이드나 iOS 모두 자신이 이용 중인 이동통신사가 eSIM 전송을 허용해 주어야 한다.  

(출처: 애플)
(출처: 애플)

eSIM을 지원하는 최신형 스마트폰이 점점 늘고 있는 만큼 많은 사용자가 이를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신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이용하는 여러 스마트폰에서 해당 기능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구글은 픽셀 2부터 eSIM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곧 출시될 픽셀 8 시리즈도 eSIM을 지원할 것이다. 한 가지 독특한 점은 유심 없이 eSIM만 지원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지난 8월 21일(현지시간) 안드로이드 전문가 미샬 라만(Mishaal Rahman)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픽셀 8 시리즈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해당 이미지를 살펴 본 결과, 두 모델 모두 SIM 카드 슬롯이 없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한다. 단순 오류일 수도 있으나, 이전까지는 계속해서 SIM 카드 슬롯이 있었던 만큼 의도적인 것으로 추측된다. 카드 슬롯이 없다는 점은 eSIM만 지원할 가능성이 높은 것. 이렇게 출시될 경우 픽셀 8 시리즈에서도 안드로이드 eSIM 전송 기능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CP-2023-0021@fastviewkorea.com

댓글0

300

댓글0

[Techplus] 랭킹 뉴스

  • 더 빨라진다던 갤럭시S24, 충전속도 전작과 동일할까
  • 구글, 크롬북 사후 지원 10년으로 연장
  • '전자파 과다 우려'…프랑스에서 중단 아이폰12, 애플의 대응은
  • 블랙매직, 아이폰 전용 카메라 앱 내놓는다
  • 발표 얼마 안 남았는데...MS 서피스 신제품 유출됐다
  • 네이버가 출시한 초거대 AI 서비스: 하이퍼클로바X, 클로바X, 큐(Cue:)

[Techplus] 공감 뉴스

  • 보상 확대하는 테슬라…추천 제도 혜택으로 추가한 것은
  • [용어로 읽는 IT] 유니버설 가전 -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가전 경험
  • HP, 5천 달러짜리 폴더블 노트북 출시한다
  • 곧 발표인데...전체 사양 공개된 '메타 퀘스트 3’
  • 손가락만 있으면 컨트롤 가능, 애플워치 ‘더블 탭’
  • [별별테크] 윈도우 바탕화면의 비하인드, CG 혹은 진짜일까

[Techplus] 인기 뉴스

  • 더 빨라진다던 갤럭시S24, 충전속도 전작과 동일할까
  • 구글, 크롬북 사후 지원 10년으로 연장
  • '전자파 과다 우려'…프랑스에서 중단 아이폰12, 애플의 대응은
  • 블랙매직, 아이폰 전용 카메라 앱 내놓는다
  • 발표 얼마 안 남았는데...MS 서피스 신제품 유출됐다
  • 네이버가 출시한 초거대 AI 서비스: 하이퍼클로바X, 클로바X, 큐(Cue:)

[Techplus] 추천 뉴스

  • 보상 확대하는 테슬라…추천 제도 혜택으로 추가한 것은
  • [용어로 읽는 IT] 유니버설 가전 -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가전 경험
  • HP, 5천 달러짜리 폴더블 노트북 출시한다
  • 곧 발표인데...전체 사양 공개된 '메타 퀘스트 3’
  • 손가락만 있으면 컨트롤 가능, 애플워치 ‘더블 탭’
  • [별별테크] 윈도우 바탕화면의 비하인드, CG 혹은 진짜일까

공유하기